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명 숨진 2층 멀쩡 8층은 참혹…제천 참사현장 사진 공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20명 숨진 2층 멀쩡 8층은 참혹…제천 참사현장 사진 공개

    뉴스듣기

    화염 때문에 진입 못했다던 2층 플라스틱 용품 상태 온전
    배연창 작동 안 돼 화염 못 빠져나간 8층 형체 없이 잿더미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2층 여성사우나 내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2월 발생한 화재로 29명이 숨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건물 내부 사진이 추가로 공개됐다.

    2층은 탄 흔적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멀쩡했지만 3층과 6층, 8층은 곳곳이 그을음 투성이인데다 불에 탄 잔해물로 가득해 참혹했던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보여줬다.

    제천 화재 참사 유족대책위원회는 12일 스포츠센터 건물 내부를 촬영한 사진 18장을 추가로 공개했다.

    사진의 절반은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2층의 모습을 담았다.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8층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나머지는 8층 계단(5장), 6층 계단(2장), 3층 화물용 승강기(2장) 관련 사진이었다.

    29명의 사망자 중 20명이 몰려있었던 2층 여성 사우나 내부는 다른 층에 비해 상태가 상당히 온전했다.

    각종 플라스틱 목욕용품이 불에 거의 타지 않은 채 원형을 유지한 채 그대로 남아 있었다.

    의자부터 헤어드라이어, 선풍기까지 당시 사망자들이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물품이 고스란히 현장을 지키고 있었다.

    불길이 거셀 수 있어 화재 초기에 2층 유리창을 깨고 진입할 수 없었다는 소방당국의 해명에 대해 유족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라고 반박했던 이유다.

    다만 2층 중앙 계단에 설치된 방화문 주변은 검게 탄 그을음으로 가득했다.

    유족대책위 관계자는 "이 방화문이 닫혀 있어서 화염이 2층으로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동시에 고인들이 탈출하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6층 계단과 3층 화물용 승강기 역시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화마가 휩쓸고 간 흔적이 역력했다.

    불길을 상층부로 올라가게 한 통로 구실을 해 화재를 키운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화물용 승강기 주변 벽면은 불에 취약한 합판으로 돼 있었다고 유족대책위는 설명했다.

    8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주변은 잿더미가 됐다. 형체를 알아볼 수 있는 것을 찾아보기가 어려울 지경이었다. 치솟았던 화염이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해 오랜시간 유지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21일 오후 3시 53분께 제천시 하소동의 스포츠센터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