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5일 오전 10시 판문점서 평창 실무회담" 북에 제의 (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15일 오전 10시 판문점서 평창 실무회담" 북에 제의 (종합)

    뉴스듣기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왼쪽)이 지난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평화의 집을 떠나며 우리 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정부는 12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협의할 실무회담을 다음주 월요일인 오는 15일 판문점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했다.

    통일부는 이날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 통지문을 북측 리선권 단장 앞으로 보내면서 "실무회담을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측 평화의 집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실무회담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 하는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하겠다는 입장도 통지했다.

    이와함께 통일부는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문화행사 등에 대한 남측의 입장을 정리한 자료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전달했다.

    북측이 이번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천해성 차관과 급을 맞춰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을 대표단장으로 선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측 대표단에는 천 차관과 함께 고위급 회담에도 참여했던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과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포함됐다.

    통일부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 주관으로 열리는 남북 협의에 앞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에 필요한 세부 내용을 먼저 조율해야 하는 만큼 북측도 조속한 실무회담 개최에 응할 것으로 보고 주말과 휴일에도 판문점 연락채널을 계속 가동해 답신을 기다릴 방침이다.

    실무회담이 열리면 북한이 참가할 수 있는 경기 종목과 선수단을 포함해 고위급대표단과 응원단,예술단 등 방문단의 규모와 방남 경로, 숙소, 남한 체류비 부담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개막식 공동입장과 공동응원,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문제도 협의대상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