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 IoT 경쟁력은?…"미국·일본·중국에 밀려 4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한국 IoT 경쟁력은?…"미국·일본·중국에 밀려 4위"

    일본 총무성 'IoT 경쟁력지표'…1계단 상승

    4차 산업혁명으로 IoT(사물인터넷)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한국 기업들의 IoT 경쟁력이 미국이나 중국, 일본보다 뒤진다는 평가가 나왔다.

    13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이 최근 발표한 'IoT 국제 경쟁력 지표'(2016년 기준)에서 한국은 47.7점을 받아 4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위는 미국으로 67.7점을 받았고, 이어 일본(57.1점), 중국(55.8점)이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이 평가는 세계경제포럼(WEF)이 선정한 ICT(정보통신기술) 국제 경쟁력 순위 등으로 토대로 뽑은 10대 ICT 선도국의 IoT 기업 약 1천500개의 경쟁력을 점수화해 실시한 것이다.

    10개국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외에도 독일, 대만, 프랑스, 스웨덴, 핀란드, 네덜란드가 포함됐다.

    이 평가는 스마트시티와 헬스케어, 스마트 공장, 커넥티드 카 등 IoT 서비스와 관련된 기기·부품의 경쟁력에 IoT 시장의 R&D(연구개발) 연구자 수, IoT 시장 M&A(인수합병) 금액 등을 종합적으로 산출해 이뤄진다.

    한국은 2015년을 기준으로 한 평가에서는 미국, 일본, 중국, 독일에 이어 5위를 했으나 이번 평가에서는 한 계단 상승했다.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동력으로 주목받는 IoT·인공지능·로봇 등은 산업 전반의 혁신을 일으키며 국가 경쟁력과 직결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글로벌 지표 등을 활용해 강점과 약점을 파악하고 경쟁우위 창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