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하와이, 미사일 경보 발령 소동…'실수' 진상조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美하와이, 미사일 경보 발령 소동…'실수' 진상조사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훈련이 지난달 실시된 미국 하와이에서 이번에는 탄도미사실 위협 경보가 실수로 발령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13일 오전 8시 7분쯤(현지시간) 하와이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가 전달됐다.

    하지만 13분 후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은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발표했다.

    미 국방부와 태평양 사령부도 하와이에 탄도미사일 위협이 없다고 확인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경보 오발령 사태에 대해 즉각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AP통신 등 외신은 "하와이에서 발령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 메시지는 실수"라고 보도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오발령 사태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하와이에서는 지난달 1일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첫 대피훈련이 진행됐다. 이 훈련은 지난해 11월 북한의 화성-15형 미사일 발사 이 전에 기획됐지만 북핵 위기가 고조된 시기 이뤄져 미 전역에서 관심이 모아졌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