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베트남항공, 오는 3월26일부터 '인천-나트랑' 신규 취항키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타

    베트남항공, 오는 3월26일부터 '인천-나트랑' 신규 취항키로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베트남의 국영항공사인 베트남항공이 오는 3월 26일부터 인천-나트랑 노선을 주 4회 신규 취항한다.

    오는 3월 26일부터는 베트남항공의 인천-나트랑 직항 노선을 이용할 수 있다. 인천에서 오전 출발해, (현지시간 기준) 오전 9시 20분 도착으로 여행의 첫날부터 알차게 보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사진=베트남항공 제공)
    인천-나트랑 노선은 인천공항에서 오전 6시 20분 출발해 오전 9시 20분(현지시간)에 도착하며, 귀국 편은 나트랑공항에서 오후 9시 35분(현지시간) 출발해 다음날 오전 4시 30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특히 '베트남의 지중해', '동양의 나폴리'라고 알려진 나트랑 지역의 신규 취항은 이미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진 호치민과 하노이, 다낭과 더불어 베트남 관광 선택의 폭을 넓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트랑은 6㎞에 달하는 길고 완만한 해변과 푸른 바다로 이뤄진 아름다운 자연환경은 물론 머드 온천, 골프, 고급 가족형 리조트 등 다양한 관광 아이템을 갖춘 베트남 중부의 휴양지로 최근 국내 TV 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되는 등 많은 여행객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한편 베트남항공은 이번 인천-나트랑 노선 신규 취항을 기념하기 위해 취항 시기에 맞추어 특가항공권 프로모션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베트남항공 관계자는 "나트랑은 베트남 중부에 위치한 베트남의 대표 휴양지로 베트남의 작은 프랑스로 불리는 달랏과도 가까이 자리해 호치민, 하노이 등과는 또 다른 베트남의 매력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이라며 이번 인천-나트랑 취항을 통해 한국 관광객들이 베트남의 색다른 매력을 경험할 수 있기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