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승객이 두고 내린 고가 금품 가방 훔친 택시기사 적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승객이 두고 내린 고가 금품 가방 훔친 택시기사 적발

    손님이 두고 내린 1천500만원 상당의 금품이 든 가방을 돌려주지 않고 훔친 혐의로 택시기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택시기사는 피해 승객이 가방 속에 있던 휴대전화 번호로 30차례나 연락했지만 받지 않고 전원을 꺼버렸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택시기사 김모(48)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3일 오후 7시 40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마트 앞에서 하차한 승객 A(50) 씨가 뒷좌석에 두고 내린 핸드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핸드백 속에는 1천만원짜리 수표를 비롯해 현금 249만원, 200만원 상당의 금팔찌, 휴대전화 등 1천500만원 상당 금품이 들어 있었다.

    김 씨는 택시에서 하차한 승객 A 씨가 핸드백 분실 사실을 알아채고 핸드백 속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로 약 30회에 걸쳐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고 오히려 전원을 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 씨가 택시에 타고 내린 지점 주변의 폐쇄회로TV 등을 분석해 김 씨를 붙잡았다.

    김 씨는 훔친 A 씨의 핸드백 속에서 현금 200여만원만 빼서 챙기고 나머지는 하수구 등에 버렸던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품 전부를 회수해 A 씨에게 돌려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