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녀시대, 북에서 단연 '톱'…서현 이미지 특히 좋아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소녀시대, 북에서 단연 '톱'…서현 이미지 특히 좋아해"

    뉴스듣기

    - 南측 노래 비율 높아‥우리 배려한듯
    - 무대 오른 서현, 北 요청 있었을것
    - 소녀시대 칼군무 "북한에서도 인기 탑"
    - 현송월, 대학시절에는 무난했는데
    - 남북이 손잡고 함께 노래하는 날 꿈꿔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김철웅(탈북 피아니스트)

    (우리의 소원은 통일) 이 목소리, 소녀시대 서현 씨하고 북한 예술단이 같이 부른 그 노래죠. 바로 어제 북한 예술단의 서울 공연 현장음이었습니다. 어제 서울 공연 역시 '반갑습니다'로 시작해서 남한 노래 많이 불렀고요. 또 방금 전에 들은 그 목소리, 서현 씨가 출연을 해서 남북 합동 공연도 있었다는 게 1차 공연 때와 달라진 점입니다. 현송월 단장도 공연 마지막에 깜짝 출연을 해서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사실은 현장 중계가 안 됐기 때문에 우리는 부분 부분 보면서 분위기를 짐작할 수밖에 없는데요. 그럼 현장에 있었던 분은 어떻게 보셨는지 그 소감을 한번 들어보죠. 오늘 화제의 인터뷰. 북한에서 현송월 단장과 함께 공부를 하신 분이에요.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서울교대 연구교수 연결을 해 보겠습니다. 김철웅 교수님 안녕하세요.

    (사진=효자동 사진관)
    ◆ 김철웅> 안녕하세요.

    ◇ 김현정> 어제 공연 직접 가서 보신 거예요?

    ◆ 김철웅> 네.

    ◇ 김현정> 어떠셨어요.

    ◆ 김철웅> 기대와 감격과 여러 가지 감정에 휩싸여서요... 또 그리고 직접 나온 친구들이 다 선후배거든요.

    ◇ 김현정> 거기 관현악단의 단원들이.

    ◆ 김철웅> 네. 그리고 또 더욱이 지휘를 했던 윤범주라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는 저랑 동창이라서 더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 김현정> 정말 울컥울컥하셨었겠네요.

    ◆ 김철웅> 네. 계속 손수건을 일부러 가져갔습니다.

    ◇ 김현정> 우셨어요?

    ◆ 김철웅> 많이 울었어요.

    ◇ 김현정> 많이 우셨어요? 그러셨겠네요. 특히나 인상 깊었던 레파토리라고 할까, 하나하나 다 그러셨겠습니다마는 특별히 이 부분은 더 기억에 남는 게 있다면요?

    ◆ 김철웅> 그냥 첫 공연 개시가 빵 터졌잖아요. 사운드 자체가 남한하고 다른 사운드잖아요.

    ◇ 김현정> 다르겠죠.

    ◆ 김철웅> 그 사운드 터지는 순간에 뭔가 오싹하다고 할까? 너무 익숙한.

    ◇ 김현정> 북한식 사운드. 같은 오케스트라라도 북한식, 남한식 다 다르죠.

    ◆ 김철웅> 다르죠.

    ◇ 김현정> 그 색채가 딱 느껴졌을 때 그 음색이 느껴졌을 때.

    ◆ 김철웅> 그 음색 때문에 눈물을 팍 흘렸습니다. 옆의 사람들은 내가 자꾸 우니까 이 사람 뭐냐.

    ◇ 김현정> 왜 처음부터 저렇게 눈물을 흘려? 이랬을 것 같아요.

    ◆ 김철웅> 네. (웃음)

    ◇ 김현정> 사실은 부분, 부분밖에 뉴스를 통해서 못 본 상황이기는 합니다마는 제일 인상 깊었던 부분이 마지막 부분, 저 같은 경우는. 소녀시대 서현 씨가 나와서 북한 예술단하고 같이 다시 만납시다 부르는 그 장면이 저는 부분, 부분 중에 가장 인상적이었거든요. 그런데 왜 서현일까 그 많은 한국 가수들 중에. 좀 궁금하기도 해요.

    ◆ 김철웅> 그런데 은근슬쩍 저는 이런 생각도 들었어요. 혹시 저게 북한에서 청탁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 김현정> 북한에서 요청을 했다, 서현을 찍어서?

    ◆ 김철웅> 그렇죠, 그렇죠.

    ◇ 김현정> 왜요?

    ◆ 김철웅> 소녀시대가 북한에서는 아주 정말 제일제일... 그리고 북한에서 가무를 하지 않았습니까? 가만 보세요. 소녀시대예요.

    ◇ 김현정> 예술단원들이 보인 이번 댄스도 소녀시대 흉내내는 거예요?

    ◆ 김철웅> 그렇죠.

    ◇ 김현정> 모델?

    ◆ 김철웅> 그럴 정도로 북한에서는 톱모델입니다, 톱.

    ◇ 김현정> 사실 소녀시대 말고도 유명한 걸그룹, 보이그룹 많은데 단연 소녀시대?

    ◆ 김철웅> 단연 소녀시대인 게. 비슷한 게 너무 많은 거예요.

    ◇ 김현정> 군무를 춘다든지, 칼군무 같은 이런 것들?

    ◆ 김철웅> 칼군무 이런 것들이 다른 걸그룹들은 약간 야하잖아요.

    ◇ 김현정> 다른 걸그룹들은 춤이 좀 야하죠.

    ◆ 김철웅> 그렇죠. 그런데 소녀시대만큼은 절제된 그 군무가 참 북한틱한 거죠.

    ◇ 김현정> 정세에 맞는군요.

    ◆ 김철웅> 북한의 현대하고 가장 맞는 그룹이라고 얘기할 수 있죠.

    ◇ 김현정> 제일제일 인기입니까? (웃음) 표현을 제일제일 이라고 하셨는데...

    ◆ 김철웅> 톱, 톱.

    ◇ 김현정> 그러면 그중에서도 서현 씨가 제일 인기가 많은 거예요? 아니면 특별히 그런 건 아니에요?

    ◆ 김철웅> 아니, 그게 아니고 북한은 약간 얌전한 스타일을 모델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다 보니까 개성이 강한 것보다는 북한 입장에서는 약간 얌전스러운 이런 이미지가 강하다 보니까 서현을 택하지 않았냐. 저는 서현이 나온 순간 당연히 북한 청탁이 있었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 김현정> 북한이 요청을 했겠구나. 소녀시대, 그 중에서도 북한 사람들이 특별히 더 좋아하는 얌전한 스타일로 좋아하는 서현 씨를 택한 거다.

    ◆ 김철웅> 그렇죠. 그런 게 여자라고 생각하니까요.

    ◇ 김현정> 알겠습니다. 그 부분 궁금증 풀렸고 또 하나는 강릉 공연에서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우리 가요를 상당히 많이 불렀어요. 사랑의 미로, 다함께 차차차, 왁스의 여정, J에게. 이 정도로 많이 부를 거라고 생각을 하셨어요?

    (사진=청와대 제공)
    ◆ 김철웅> 전혀 생각을 못 했습니다. 오히려 비율적으로 레퍼토리적으로 본다면 북한 노래를 더 많이 부를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상대적으로 남한 노래를 더 많이 불렀어요.

    ◇ 김현정> 왜 그럴까요.

    ◆ 김철웅> 첫째로는 일단은 남한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을 하고 싶고요. 그런데 전문가 입장으로 남한 노래를 남한 사람이 제일 잘 부를 거 아닙니까?

    ◇ 김현정> 그렇겠죠.

    ◆ 김철웅> 오히려 저는 북한 노래가 더 많았으면, 오히려 북한스러움이 더 있었으면 이번 공연이 훨씬 더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김현정> 전문가 입장에서. 무슨 말씀이신지 알 것 같아요. 한국에 대한 배려로 한국 노래를 많이 부른 건 이해하지만.

    ◆ 김철웅> 그 부분 이해하지만.

    ◇ 김현정> 조금 더 북한의 전문성 이런 걸 돋보이게 하고 싶었으면 북한의 주체사상 노래를 부르라는 게 아니라. 그건 전혀 아니고.

    ◆ 김철웅> 그건 아닌데 북한틱한 게 있잖아요. 촌스러움을 벗기 위해서 억지스러움이 들어갔다는 거죠.

    ◇ 김현정> 촌스러움이... 그러니까 서양식, 서구식 예를 들어서 올드블랙조 같은 거 연주 했잖아요.

    ◆ 김철웅> 그렇죠.

    ◇ 김현정> 이런 게 전문은 아니다?

    ◆ 김철웅> 전문이 아닌데 그걸 억지스럽게 거스르려고 하니까 약간 맞지 않은 옷을 입지 않았나, 개인적으로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 김현정> 전문가 시각에서는 그렇게 볼 수도 있겠네요. 그런 평가를 하시는. 그나저나 김철웅 교수님, 현송월 단장하고 같이 평양음악무용대학 다니신 거잖아요. 77년생인 현송월 단장하고 74년생인 김철웅 교수님은 나이 차이 조금 있습니다마는 학교를 꽤 오래 같이 다니신 건데 그때 학창시절에 볼 때 현송월 단장이 이렇게까지 중요한 위치에 오를 거라고 생각을 하셨어요?

    ◆ 김철웅> 전혀요.

    ◇ 김현정> 전혀요?

    ◆ 김철웅> 아주 전혀요. 왜냐하면 당시에 현송월 단장이 조용한 학생이었어요. 그렇게 오늘도 얼굴은 봤지만 그런 스타일의 성악가는 많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아주 특출난 정도까지는 아니었기 때문에 무난한 학생이었기 때문에.

    ◆ 김철웅> 아주 그냥 조용히 학교를 다니는. 그냥 안 보인다고 그럴까요? 이런 정도라서 저는 그냥 조용한 학생이구나. 얼굴은 본 기억이 있는데 그냥 조용한 학생이었습니다.

    ◇ 김현정> 그래요. 그랬던 학생이 지금 40대 초반의 나이에 국가를 대표하는 예술단을 이끌고 지금 각 나라를 돌아다니는 정도가 됐습니다.

    (사진=효자동 사진관)
    ◆ 김철웅> 그게 북한이 아마 생겨난 이후로 최초일 겁니다.

    ◇ 김현정> 그래요? 아주 이례적인 거군요.

    ◆ 김철웅> 네.

    ◇ 김현정> 김여정, 리설주와 함께 북한을 대표하는 여성 실세 3인방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거 맞죠?

    ◆ 김철웅> 정말 3인방이에요.

    ◇ 김현정> 정말 3인방, 그래요. 조용한 학생이었다, 이 얘기 들으니까 더 참 이례적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시작부터 울컥하셨다 그러셨어요. 연신 눈물을 흘리고 본 어제 공연. 이제 예술단 떠나보내면서 실향민들이나 탈북민들의 심정이라는 건 우리 남한의 다른 국민들보다 더 특별하고 애절하실 것 같아요. 어떠십니까?

    ◆ 김철웅> 쉽게 말하면 선후배들이잖아요. 그런데 저 악단에 제가 한 자리 있다면. 저는 무대에 앉아 있으면서 계속 울었어요. 저기 내가 왜 못 있지? 이런 생각들. 그런데 그게 가고 싶다, 이런 뜻이 아니고 함께하고 싶은 거 있잖아요.

    ◇ 김현정> 그렇죠. 지금이라도 뛰쳐나가서 부둥켜안고 싶은 친구들인데 그러지 못 하니까.

    ◆ 김철웅> 부둥켜 안고 싶고 같이 노래하고 싶고 같이 음악하고 싶고 이런 것들. 이런 것들이 저뿐만 아니고 전체 실향민 여러분들이나 또 탈북민 여러분들이라고 생각하니까 제가 오늘 물론 그 공연을 객석에서 봤지만 함께 여러분들이 두 손 잡고 노래부르는 날이 오지 않을까 하는 꿈도 꿔봤습니다.

    ◇ 김현정> 저도 꿈꿔보게 됩니다. 김철웅 교수님이 오케스트라 자리 차지하고 앉아서 같이 노래하는, 연주하는 그 모습 저도 꿈꿔보고요. 듣고 나니까 전체 녹화중계를 얼른 보고 싶은 마음도 들고 그러네요. 추억 잘 다스리시고요. 마음 좀 잘 다스리시고요.

    ◆ 김철웅> 한잠도 못 잤습니다. (웃음)

    ◇ 김현정> (웃음) 얼른 오늘 주무십시오. 오늘 아침 귀한 시간 고맙습니다.

    ◆ 김철웅> 고맙습니다.

    ◇ 김현정> 탈북 피아니스트입니다. 현송월 단장하고 함께 수학을 하신 분이에요, 북한에서. 김철웅 서울교대 연구교수였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CBS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바로가기]

    [CBS 김현정의 뉴스쇼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 가기]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