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UNIST 학위수여식, 957명 과학인재 배출…문 대통령 참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UNIST 학위수여식, 957명 과학인재 배출…문 대통령 참석

    뉴스듣기

    문재인 대통령 "산업수도 울산 경쟁력, UNIST가 앞장서 주시길"

    UNIST는 12일 오후 2시 실내체육관에서 2018년 학위수여식을 진행했다. 학위수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졸업생들을 축하했다.(사진 = 청와대 제공)
    UNIST(울산과학기술원, 총장 정무영)는 12일 오후 2시 실내체육관에서 2018년 학위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날 학위수여식에서는 학사 704명, 석사 192명, 박사 61명 등 총 957명이 학위를 받았다.

    이에 따라 UNIST는 학사 2,631명, 석사 666명, 박사 179명 등 모두 3,476명의 과학기술인재를 배출했다.

    학위수여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총장과 이사장, 초청내빈 2,000여명이 참석했다.

    재난관리전문가로 성장하기 위해 대학원 재난관리공학과로 진학한 탁혜영(도시환경공학부)씨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받았다.

    탁씨는 우수한 성적과 함께 미담장학회, 울주군 과학영재 멘토링 등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활동을 한 공로도 인정받았다.

    탁 씨는 "잘 드러나지 않는 위험까지 함께 살펴 사람을 위한 안전사회를 만들어나갈 전문가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윤(전자전기컴퓨터공학부)씨는 네이버 해커톤 1위 등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UC버클리 스타트업 교류에 참가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 공적으로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울산광역시장상을 수상한 김예은(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씨는 울산광역시 노인복지관 스마트폰 멘토 봉사 등 지역사회에 대한 헌신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UNIST는 12일 오후 2시 실내체육관에서 2018년 학위수여식을 진행했다. 학위수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졸업생들을 축하하고 있다.(사진 =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울산시민의 염원과 국가균형발전의 꿈으로 설립된 곳이 UNIST"라며 "지금까지 UNIST는 비약적인 발전으로 국가와 시민들의 기대에 충분히 부응했다"고 축하했다.

    이어 "때로는 실패가 성공보다 값진 경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며 "'나와 함께 하는 우리'를 생각한다면 대한민국은 가장 성공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유니스트와 같은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이 지역 인재양성과 산학협력을 이끌도록 할 것"이라며 "산업수도 울산의 경쟁력을 높여나가는데 UNIST가 앞장서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UNIST 정무영 총장은 졸업생들에게 "타인에 대한 배려와 사랑으로 그늘진 곳을 밝히는 소중한 등불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미래에 대한 꿈을 갖고 항상 긍정적인 태도를 견지하고 도전적인 정신으로 인류의 삶에 공헌하는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졸업식 행사에 앞서 UNIST 학생창업공간인 '유니스파크(UNISPARK)'를 방문하고, 창업을 했거나 창업을 준비하는 학생 4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