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기극복 재도약" 현대重 2016 · 2017년 임단협 조인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위기극복 재도약" 현대重 2016 · 2017년 임단협 조인식

    현대일렉트릭·현대건설기계·현대로보틱스도 조인식 가져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과 금속노조 박근태 현대중공업지부장을 비롯한 노사 교섭위원들이 조인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노사가 13일 오전 울산본사 생산기술관에서 2016·2017년 임금과 단체협약 2년치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에는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과 금속노조 박근태 현대중공업지부장을 비롯해 노사교섭 위원들이 참석했다.

    강환구 사장은 "노동조합과 조합원들이 어려운 회사상황을 이해하고 결단을 내려준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임단협 타결을 계기로 노사가 서로 마음을 열고 힘을 하나로 모아 위기를 넘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박근태 지부장은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노사 관계를 만들어 일감 부족에 따른 어려움을 함께 헤쳐 나가자"고 화답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6년 5월 교섭을 시작한 이후 1년 9개월여 만에 임단협을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지금 회사가 당면한 위기 극복에 전력을 다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됐다.

    앞서 노사는 △기본급 동결 △자기계발비 월 20시간 지급 △임단협 타결 격려금 연 100%+150만원 △사업분할 조기 정착 격려금 150만원 △우리사주 대출금 1년 이자 비용 지원 △생활안정 지원금 20만원 지급 △상여금 지급 기준 일부 변경 등에 합이했다.

    이같은 내용의 잠정합의안을 받아들이지를 두고 지난 9일 조합원 총회가 열렸으며, 4,917명(56.36%) 찬성으로 가결됐다.

    한편, 현대일렉트릭과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12일, 현대로보틱스는 13일 각각 조인식을 갖고 임단협을 마무리 지었다.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과 금속노조 박근태 현대중공업지부장을 비롯한 노사 교섭위원들이 조인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