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시장·충남도지사 등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대전시장·충남도지사 등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뉴스듣기

    6·13 지방선거를 3개월여 앞두고 대전·세종·충남에서도 본격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현역 단체장이 낙마했거나 불출마를 선언한 곳에 예비후보 등록 첫날인 13일 예비후보들이 몰렸다.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낙마로 현직 프리미엄이 없는 대전시장 선거전에는 첫날에 3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은 예비후보 등록 뒤 기자들과 만나 “유성구청장으로서 8년간 일했고 유성구를 경쟁력 있는 도시로 만들었다”며 “이제 나라다운 나라가 만들어져가고 있는데, 대전을 더불어 행복한 도시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박태우 한국외대 초빙교수는 세대교체를 내세웠다.

    박 교수는 “시민들이 늙고 병든 도시인 대전을 과감하게 세대교체로 살려주기를 바라는 마음을 느꼈다”며 “국제화된 대전을 통해 세계 젊은이들이 모이는 꿈과 희망의 도시로 만들겠다”고 했다.

    남충희 바른정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경제도시 건설을 강조했다.

    남 위원장은 “대전의 경제를 살리는 것은 간단치 않지만, 영상과 관광 산업 등이 있는 부산과 기술창업의 메카인 판교를 대전이 이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3선 불출마 선언을 한 충남지사 선거전에는 이날 3명이 예비후보록 등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대리인을 통해 예비후보록 등록한 뒤 보도자료를 내고 “따뜻한 충남을 만들기 위해 힘이 되는 도지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소속의 복기왕 전 아산시장은 직접 충남도 선관위를 찾아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

    복 전 시장은 “더 강한 충남경제를 위해 충남도에 경제부지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용필 충남도의원도 예비후보 등록을 한 뒤 “충남을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들고 300만 충남도민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은 예비후보 등록 대신 이날 충남도청 프레스센터를 찾아 충남관광공사 설립과 서해안 Sea Food 축제 개최를 공약으로 발표했다. 양 의원은 현직 의원 신분을 유지한 채 당내 경선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교육감 선거에는 성광진 대전교육연구소장이, 세종시교육감 선거에는 송명석 세종교육연구소장이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