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잇따른 지진에 포항시 정부에 'CO2 저장시설 폐쇄' 건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잇따른 지진에 포항시 정부에 'CO2 저장시설 폐쇄' 건의

    이강덕 포항시장이 유영민 과기부장관을 만나 CO2저장시설 폐쇄를 건의하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잇따른 지진으로 시민들의 지진 트라우마가 심각한 가운데 포항시가 정부에 CO2저장시설 폐쇄를 다시 건의했다.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이 지난 12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정부에서 실증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CO2저장시설을 폐쇄해 줄 것을 재차 건의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3, 4세대 방사광가속기 시설 방문을 위해 포항을 찾았다.

    이강덕 시장은 유영민 장관과의 면담에서 "계속되는 여진으로 시민들의 지진 트라우마와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CO2저장시설이 지진을 유발할 수 있다는 학계의견이 있는 만큼 주민불안 해소와 안정적인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즉시 폐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지열발전소와 CO2저장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과 불안이 극심하다"며 "정부차원의 신속한 폐쇄조치가 선행되어야 시민들의 심리가 조금이나마 안정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포항시는 지난해 12월 11일 과기부와 산업부에 지열발전과 CO2 저장시설사업을 중지하고 정밀안전 조사를 진행할 것을 요청했다.

    이어 12월 26일에는 두 시설의 완전폐쇄 및 원상복구를 건의했으며, 지난달 12일에도 이강덕 시장이 직접 이인호 산업부 차관과 면담을 갖고 두 시설의 완전폐쇄와 원상복구를 건의했다.

    포항시는 2018년 시정방향을 '안전도시 건설'로 정하고 시민들의 안전에 위협이 되는 요인을 해소하고 있다.

    아울러 시민이 안심하고 안정적인 일상생활을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정부의 지원을 받아 지진피해가 심한 흥해지역을 특별도시재생구역으로 선정해 조속한 지진복구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포항시 남구 장기면에 설치하고 있는 CO2 저장실증시설은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CO2를 덮개암이 있는 지질에 주입하는 사업이다. 우리나라는 국제협약에 따라 2030년까지 CO2 배출전망치의 37%를 감축해야해 2011년부터 정부과제로 연구하고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