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예비후보 등록 첫날 전북 지사후보 2명 교육감 후보 6명 등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예비후보 등록 첫날 전북 지사후보 2명 교육감 후보 6명 등록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지사 후보는 아직 없어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전북에서는 지사 후보 2명 교육감 후보 6명이 등록했다.

    예비후보 등록 첫날 예비후보에 등록한 도지사 후보는 민주당 김춘진 도당위원장과 정의당 권태홍 도당위원장 등 2명이다.

    민주당 김춘진 위원장은 여성과 청년 정책을 강조하고 잘 사는 전북을 만들겠다며 송하진 지사와 민주당 경선에 나설 예정이다.

    정의당 권태홍 위원장은 기본권 보장과 사회적 약자와 함께 하는 정책 기조를 밝히고 진보정당의 색채를 분명히 했다.

    그러나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에서는 예비후보 등록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들 정당은 창당과 합당 등으로 당내 상황이 복잡한 데다 거론되는 후보도 없어 당분간 후보를 확정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승환 교육감이 3선 도전 의사를 밝힌 가운데 교육감 후보로는 6명이 예비후보로 이름을 올려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서거석 전북대 전 총장 이미영 전북지역 교육연구소 대표 이재경 전 전주교육장, 유관찬 전 전주교대총장, 천호성 전주교대 교수 황호진 전 부교육감이 오전 일찍 등록을 마쳤다.

    예비후보 등록으로 선거사무소 설치와 직접 전화를 통한 선거운동 선거용 명함 배부, 어깨띠 착용, 공약집 발간 등이 가능하게 되면서 본격적인 선거전도 시작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