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부산시·전남도, 탄성소재 자립화 공동추진

    2천42억원 규모 예타 사업으로 추진

    부산시와 전남도가 공동으로 탄성소재 산업(고무 소재 산업) 자립화를 추진한다.

    부산시와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BISTEP)은 전남도와 협력해 전량수입에 의존하는 기능성 특수 탄성소재의 자립화를 위해 총 사업비 2,042억원(국비 1,262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한다.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국비가 지원되면서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탄성소재란 고무와 같이 탄성을 갖는 재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수송기계·전기전자·항공우주 분야에서 최종제품의 품질 수준을 판단하는 핵심소재가 된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각되고 있는 로봇, 3D프린트 등의 진동감쇄와 유연성을 강화하기 위한 핵심소재여서 수요의 폭발적 증대가 예상되는 산업이다.

    이렇게 핵심탄성소재는 고부가가치를 가지며 수요증대가 예상되지만 국내 기술경쟁력은 선진국 대비 60% 수준으로 정체돼 전량 해외수입에 의존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부산시와 전남도는 탄성소재산업의 자립화를 이루고, 나아가 세계 5대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로 2천42억 규모의 사업을 추진한다.

    신발·고무벨트 산업이 발달한 부산지역과 합성고무 생산설비가 밀집된 전남이 힘을 합쳐 남해안 지역을 국가 신성장산업의 탄성소재 육성 중심지로 전략화 하고, 탄성소재 산업 고도화로 2015년 기준 21조 원인 국내 시장 규모를 2023년까지 43조 원 규모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이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일 발표한 '첨단화학산업 발전전략'에서 이번 사업을 반영해 사업 추진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부산시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사업이 확정되면 일자리 2,575개, 매출액 2조 9,351억의 사회.경제적 성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