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항보안공사 채용비리 등 의혹 불거져…해수부 감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항보안공사 채용비리 등 의혹 불거져…해수부 감사

    부산항만공사(사진=자료사진)
    항만의 보안업무를 담당하는 부산항보안공사의 인사·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돼 해양수산부가 감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해수부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부산항보안공사를 상대로 감사를 벌였으며,감사결과를 토대로 징계 등 후속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해수부가 감사를 벌인 것은 인사비리와 부정 채용, 직무평가 관리 소홀 등 3개 항목이며 보안공사 내부직원의 제보가 바탕이 됐다.

    인사 비리는 직원들이 사측을 상대로 낸 임금체납 소송 과정에서 일부 직원이 소를 취하한 뒤 그 대가로 승진했다는 것이다.

    공사 직원 200여 명은 2014년 12월 사측에 43억 원 지급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고 이 과정에서 사측 회유로 지난해 10월까지 20여 명이 소를 취하했는데,이후 이들은 승진이나 보직 전환을 비롯해 아들이 공사에 입사하는 등 특혜성 인사가 이루어졌다는 주장이다.

    부정 채용의 경우 공사의 현직 B 전무이사 아들인 C 씨의 특혜 채용 의혹이다.

    지난해 입사한 C 씨가 근무 환경과 수당 등 여건이 좋은 보직에 근무하면서 의혹이 제기됐다.B 이사는 청와대 경호실 출신으로,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낙하산' 인사로 지목됐다.

    직무평가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말 치러진 필기시험이 오픈북으로 진행됐고,커닝도 이루어졌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해 부산항만공사측은 "임금체납 소송에서 직원을 회유할 이유가 전혀 없었고,C 씨 채용과정에서 B 이사의 아들이 지원했다는 사실조차 알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말 직무평가는 감독관 3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치러졌는데,오픈북 시험이었으나 커닝 등 부정행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