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설 연휴 전남 여객선 증편 등 특별대책 추진

    전남도 지사 권한대행, 14일 목포 연안 여객 터미널서 수송대책 점검

    전라남도는 설을 맞아 섬 지역 귀성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오도록 18일까지 5일 동안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과 특별점검을 추진한다.

    이번 특별수송 기간에 연안여객선을 이용하는 귀성객은 지난해보다 약 13% 늘어난 총 16만 9천 명으로 예상된다.

    하루 평균 3만 4천 명이 이동하는 셈이다.

    특히 설 다음 날인 17일은 최대 4만 2천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예비선박 6척을 증편해 여객선 30척을 매일 607회 이상 운항하는 등 수송능력을 평소보다 31% 확대해 여행객이 원하는 시간에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하고, 이런 운항 정보도 신속하게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14일 많은 이용객이 일시에 몰리는 목포 연안 여객선 터미널을 방문해 편의시설과 특별수송대책, 기상 악화 시 운항 통제와 운항 정보 실시간 안내, 해양사고 예방 및 신속 대응을 위한 24시간 비상근무체제 유지계획 등을 살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