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경오미자로 만든 막걸리 '오희' 평창동계올림픽 만찬주 선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문경오미자로 만든 막걸리 '오희' 평창동계올림픽 만찬주 선정

    뉴스듣기

    문경오미자로 만든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안토니우 쿠케흐스 유엔사무총장, 아베신조 일본총리 등이 참석한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공식 만찬주로 선정되는 영예를 얻었다.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는 전통적인 막걸리보다 투명하고 탄산 맛이 강한 발포주로 청량감이 가득한 스파클링 와인의 느낌이 나며 오미자의 아름다운 붉은 빛깔이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건배주가 된 ‘오희’는 전국 최고 품질의 문경오미자의 다섯 가지 맛과 효능, 붉은색의 아름다운 빛깔, 술 자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스파클링의 역동적인 모습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40년 전통의 ‘문경주조’(대표 홍승희)는 지역대표 특산품인 문경오미자로 전통방식의 프리미엄 탁주(막걸리)인 ‘문희’와 일반막걸리인‘오미자 막걸리’를 생산하고 있으며 ‘오희’는 2017년 1월 스페인 마드리드 세계관광음식박람회에 공식 만찬주로 선정된바 있다.

    문경시는 ‘2012년 서울핵안보 정상회의’와 ‘2015년 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공식만찬주로 선정된 세계 최초 오미자 와인인 ‘오미로제’에 이어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만찬주로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가 선정됐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공식 만찬주로 문경오미자로 만든‘오희’가 선정된 것은 최고의 전통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문경오미자와 함께 전통주 ‘오희’의 명성이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로 떨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