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말이 아름다워 유학왔다 교수돼 귀국합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한국말이 아름다워 유학왔다 교수돼 귀국합니다"

    뉴스듣기

    계명대서 한국학 박사학위를 받고 태국에서 교수된 껀나와 분마럿씨
    "오래전부터 꿈꾸던 교수가 됐어요"

    계명대(총장 신일희) 대학원에서 한국어를 전공하고 교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태국 왕립 탐마삿 대학교 교수로 임용된 껀나파 분마럿(여, 36세)씨.

    그녀는 태국 탐마삿 대학교에서 언론영상학을 전공하고, 패션잡지모델로 활동하던 중 한국어에 관심을 가지고 2007년 무작정 계명대 한국어학당으로 유학을 왔다.

    처음 한국어와 중국어, 일본어 중 어떤 언어를 공부할까 고민하다 한국어로 결정했는데, 지난 2008년부터 태국에 한류열풍이 불면서 한국어 공부를 더욱 열심히 하는 계기가 됐다고 한다.

    13일 계명대 아담스채플에서 열린 2017학년도 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참석한 껀나파 분마럿은 "처음에는 단순히 한국어를 공부하고 싶어 어학연수를 시작했다"며, "한국어를 공부하고 한국에 살면서 더 많은 것을 공부하고 싶어졌고 박사학위까지 따게 됐다"며 졸업 소감을 말했다.

    2011년 계명대학교 대학원 한국어교육학과 석사과정을 시작한 그녀는 어릴 적부터 꿈이었던 교수의 꿈을 키워갔고 2013년 박사과정으로 진학해 이번에 학위를 취득해 모국인 태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또, 태국 왕립 탐마삿 대학교의 한국학과 교수로 정식 임용되면서 꿈도 이루게 됐다.

    그녀는 태국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