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희롱 신고 도와줬다 피해" 여경 관련자, 시민감찰위 통해 징계 예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성희롱 신고 도와줬다 피해" 여경 관련자, 시민감찰위 통해 징계 예정

    뉴스듣기

    1인시위를 하고 있는 A경위. (경남CBS 이상현 기자)
    동료의 성희롱 피해 신고를 도왔다는 이유로 각종 음해와 협박을 받았다며 1인시위를 벌인 현직 여경과 관련해 경찰청이 시민감찰위원회를 열어 관련자들을 징계할 예정이다.

    지난 달 1인 시위에 나섰던 A 경위를 조사한 경찰청 감사관실은 조사 결과, 성비위 신고자 등을 보호해야 할 당시 일부 감찰 부서·중간 관리자들의 소극적인 업무자세로 해당 여경의 신원이 노출됐다고 밝혔다.

    또, 오히려 'A경위가 사건을 조작했다' 는 허위소문 등으로 인해 2차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경찰청은 시민감찰위원회를 열어 관련자 7명에게 징계 등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경찰청 예규에 따라 구성된 시민감찰위는 변호사·교수·시민단체 등 11명으로 구성돼 있다.

    관련자 7명은 성 비위 사건을 부적정하게 처리하거나 신고자를 보호해야 할 의무를 소홀히 해 신고 조력자의 신원을 노출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지만,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은 성 비위에 대한 처벌 뿐만 아니라 피해자 보호에 대해서도 그 어느 때보다 무겁게 인식하고 있으며, 이번 사건과 유사한 피해가 발생 할 경우 적극적인 조사를 통해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성 비위 피해자뿐만 아니라 신고자도 피해자에 준해 보호하고, 성 비위와 관련한 어떤 2차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조치와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A 경위는 성희롱을 당한 후배 여경의 피해 사실을 듣고 내부 제보 경로 등을 상의해주고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해줬지만, 오히려 제보 사실이 퍼지면서 음해와 협박 등 2·3차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경남 김해서부경찰서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A 경위는 "1인 시위에 나섰지만 여전히 경찰 내부에선 개선보다는 문제를 축소하거나 은폐하는 데 급급한 것 같다"며 "시급히 이같은 일들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