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뒤끝작렬

    [뒤끝작렬] 노선영 선수 '진실을 말해주세요'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지난 19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김보름, 노선영, 박지우 선수가 역주를 하고 있다. (사진=특별취재팀)
    지난 19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전을 본 국민들은 눈을 의심했을 겁니다.

    단체전인지 개인전인지, 힘겹게 꼴찌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노선영 선수, 가쁘게 숨을 몰아쉬며 눈물을 흘리는 노 선수를 달래는 밥 데용 코치 곁을 아무 말 없이 스쳐 지나가는 김보름과 박지우 선수. 도대체 무슨일이 벌어진 걸까요?

    이 종목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도 뭔가 큰 일이 벌어졌다는 걸 짐작하는 건 어렵지 않았을 겁니다. 국제적인 웃음거리 된 왕따 주행, 힘이 빠진 선수를 맨 뒤에 세우는 작전, 경기 후 격려와 위로 대신 비아냥거리는 듯한 웃음과 매몰찬 눈빛만 가득했던 살풍경, 뭐라고 설명할 수 있을까요?

    국민적 공분을 살 수 밖에 없던 이유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이 자명했습니다. 그러나 울화통 터질 일은 그 이후 벌어졌습니다.

    감독과 선수들 간의 해명과 반박, 그리고 재반박. 진실 공방으로 번진 이번 사태는 팀추월 경기가 모두 끝났음에도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파행을 가져온 근본 원인이 무엇이었는지 속시원하게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빙상계의 고질적인 병페인 편가르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노 선수가 이같은 병폐의 희생자이고 불편한 진실을 드러내기 위해 개인적 고통을 감내해야 했다면 나서야 합니다.

    노선영 선수 (사진=특별취재팀)
    국민들이 노 선수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노 선수가 뒤에 물러서만 있는다면 한솥밥을 먹으며 이 대회를 준비했던 후배들이 빙상계에서 퇴출될 수 있는 비극적 상황으로 몰릴 수 있습니다.

    징계나 퇴출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할 때 효과가 극대화됩니다. 진실이 드러나지 않는다면 또다른 희생자를 만들 뿐입니다.

    국민청원이나 사이버상의 집단적 따돌림이 후배들의 잘못을 판단하는 잣대는 될 수 없습니다. 책임을 서로에게 전가했을 뿐 그 책임의 소재에 대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후배들이 노 선수에게 '정말 미안했다'는 그 말 한 마디 하기가 어려웠던 이유는 뭘까요. 성적에 대한 중압감이 동료애 보다는 그들을 앞만 보고 달리게 했고 그 이후 벌어진 걷잡을 수 없는 사태에 후배들이 냉정을 잃었을 수 있습니다.

    노 선수가 공개적으로 나서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빙상연맹이 행정 착오로 선수촌에서 퇴출됐다가 다시 선 올림픽 무대입니다.

    전체를 위해 개인을 희생하라는 얘기를 할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그래서도 안되고요.노 선수를 살리고 김보름, 박지우 선수를 살리는 유일한 길은 일시적 봉합이 아닌 치유와 화해를 위해 노 선수가 나서서 당당히 진실을 밝히는 겁니다.

    이대로 후배들이 경기장에 나선다면 4년의 땀과 눈물은 빙판 위에서 꽃을 피울 수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혹시 노선영 선수의 결단에 도움이 될까 미국의 소설가 마크 트웨인의 말을 남깁니다. '어떻게 말할까 괴로울 때 진실을 말하라'

    노컷뉴스의 '뒤끝작렬'은 CBS 노컷뉴스 기자들의 취재 뒷얘기를 가감 없이 풀어내는 공간입니다. 전 방위적 사회감시와 성역 없는 취재보도라는 '노컷뉴스'의 이름에 걸맞은 기사입니다. 때로는 방송에서는 다 담아내지 못한 따스한 감동이 '작렬'하는 기사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편집자 주]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