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고사 혹은 타살'…화성 공장 정화조서 백골 시신 발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사고사 혹은 타살'…화성 공장 정화조서 백골 시신 발견

    뉴스듣기

    경기 화성의 한 도장공장 정화조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의 한 식당 주인으로부터 "도장공장 주차장 옆에 놓인 의류 안에 뼈 같은 것이 들어있다"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해 보니 초겨울용 점퍼 안에 뼛조각 12점이 붙어 있었다.

    경찰은 탐문조사를 통해 지난달 30일 한 위생업체 관계자가 도장공장 주차장 지하에 매설된 정화조를 비우는 과정에서 점퍼를 발견해 공터에 놔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위생업체 측은 관이 막혀 내부를 살펴보던 중 점퍼를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이날 오후 위생업체 직원을 불러 정화조를 조사한 결과, 사람 머리뼈 등 나머지 부위도 발견됐다.

    시신은 남성으로 추정되며, 초겨울용 점퍼 외 반팔 남방도 함께 있었다.

    나머지 의류는 삭아서 식별이 불가능하다.

    점퍼가 동남아 쪽에서 생산된 점으로 미뤄, 시신의 신원은 체류 외국인일 가능성이 점쳐진다.

    또 시신이 정화조 안에서 발견된 것을 볼때, 사고로 정화조에 빠져 숨졌거나 아니면 누군가에 의해 살해된 뒤 정화조에 버려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신이 초겨울 점퍼와 반팔 남방을 함께 입고 있던 것으로 미뤄 사망 시점은 초봄이나 늦가을 등 환절기일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은 숨진 지 최소 수년은 지난 듯 뼈에 인체 조직은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상태"라며 "정화조에서 시신이 발견된 만큼 사고사 혹은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며, 미귀가 신고 내역을 통해 시신의 신원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