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도-군산시-협력업체, 지엠 군산공장 정상화 안간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북도-군산시-협력업체, 지엠 군산공장 정상화 안간힘

    뉴스듣기

    연이은 간담회 속, "노사 파국, 법정관리" 운운 찬물 끼얹어

    한국지엠 노사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전라북도와 군산시, 협력업체들은 머리를 맞대고서 지엠 군산공장 정상화의 불씨를 어렵사리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일 군산이 고용과 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전라북도와 군산시 등은 17일 군산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와의 세번째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자리에 참석한 20여개 협력업체 관계자들은 "정부와 전라북도의 지원책이 피부에 와닿질 않는다"며 보다 실질적인 지원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협력업체 대표들은 일감마련과 고용유지, 그리고 물류비용 등 자금지원 확대 등을 요구했고, 이에 전라북도는 추경과 내년 예산 반영, 제도개선 등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약속했다.

    특히 '자동차 부품기업 위기극복 연구개발 지원분야'에서 국비 37억5천만원에 그친 올해 예산을 이번 추경을 통해 162억5천만원 증액시킴으로써 총 국비 200억 예산을 확보한다는 방침에 업체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나아가 전라북도는 국가예산이 미흡할 경우 자체 도비라도 충당해 협력업체들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기로 했다.

    이처럼 행정당국와 협력업체들이 군산 공장 정상화를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파국으로 치닫는 한국지엠 노사와 "법정관리" 운운하는 한국지엠 대표의 말이 어떤 파장으로 이어질지 관계자들은 긴장속에 지켜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