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팩트체크] 중복투표 가능한 靑게시판, 드루킹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팩트체크] 중복투표 가능한 靑게시판, 드루킹엔?

    청원 게시판 조작 가능한가? 네·트·페 연속동의 가능…매크로론 어려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찬성수를 조작할 수 있다는 글이 사진과 함께 게재됐다.

    카카오톡을 이용해 이미 찬성했던 청원에 다시 찬성 의사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일까?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국민청원 찬성수를 올리는 방법이 소개됐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 청원 게시판서 카톡 로그인 사라져

    지난 1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초‧중‧고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청원이 게재됐다.

    이 청원은 마감 이틀 전인 3일까지만 해도 10만 명에 이르렀지만, 마지막 날인 5일 찬성자 수가 급증해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돌파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카카오톡으로 중복 청원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온라인상에 소개돼 해당 청원에 대한 조작 논란으로 번졌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지난 2월 6일 청원 게시판에 카카오톡 이용을 금지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카카오톡을 통해 로그인 한 이용자는 청원 찬성을 할 수 없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 다른 아이디로 국민청원 찬성수 올릴 수 있나

    그렇다면 다른 소셜 미디어 계정은 어떨까?

    가령 네이버 계정을 이용해 국민청원에 동의한 한 사람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계정을 이용해 해당 청원에 다시 동의 표시를 할 수 있다.

    웹사이트에 접속할 때 자동으로 만들어지는 '쿠키'를 삭제하면 다른 계정의 아이디로 로그인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만약 이번에 적발된 '드루킹'처럼 한 사람이 타인 명의의 소셜 미디어 계정 다수를 보유하고 있다면, 그 숫자 만큼이나 청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같은 '중복 투표'가 소수에 지나지 않다고 할 수 도 있겠지만, 적은 숫자라도 이 것이 다른 사람들의 청원 참여 심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간과해서는 안되는 문제다.

    서울 A대학교 한 심리학과 교수는 "소속감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의 경우 청원 숫자가 눈에 띄게 늘어날 수록 투표에 참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용자가 수작업을 통해 찬성수를 올릴 수는 있지만, 메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찬성수를 올리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 드루킹 방식으로 청원 찬성수 올리기는 힘들어

    그렇다면 최근 논란이 된 '드루킹 사건'과 같이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청원 찬성수를 조정할 수 있을까?

    전문가들은 포털사이트와 달리 일반 사이트에서 매크로를 돌리는 경우 해당 서버가 버티지 못한다고 예측했다.

    IT업계 관계자는 "관리자가 다수의 아이디를 보유한 이용자의 로그인을 일일이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면서도 "일반 서버에 조직적인 매크로를 활용할 경우 과부화로 인해 서버가 감당할 수 없게 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도 "청원 게시판에서 (특정) 숫자가 급격히 올라가는지를 수시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며 "(게시판에는) 매크로의 흔적이 발견된 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