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네이버, 댓글 하루 3개·공감 50개로 제한…연속 댓글은 1분 간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네이버, 댓글 하루 3개·공감 50개로 제한…연속 댓글은 1분 간격

    뉴스듣기

    댓글 정렬 기준 5월 중 발표…구글과 같은 뉴스 '아웃링크' 언급 안해

    네이버 본사 (사진=자료사진)
    매크로 프로그램 등을 이용한 '드루킹 사건'으로 불거진 댓글 조작 논란과 관련, 네이버가 댓글 추천에 한도를 설정하고 댓글을 연속해서 달 수 있는 시간 간격을 넓히는 등 새로운 정책 개편안을 25일 발표했다.

    네이버 공식 블로그에 따르면, 사용자 아이디 하나당 '댓글 공감수'를 1일(24시간) 기준 50개로 제한하고, 댓글을 연달아 달지못하도록 연속 댓글 작성 시 1분(60초)의 시간차를 유지하도록 했다.

    공감·비공감을 취소해도 횟수는 해당 개수에 포함되고 기존처럼 하나의 댓글에 한 번씩만 누를 수 있다. 지금까지는 공감·비공감 횟수에 제한이 없었다.

    네이버는 아이디 하나당 하루에 달 수 있는 댓글 수를 3개로 제한하고, 댓글마다 누를 수 있는 공감수도 하루 50개로 제한해 특정 댓글을 상위로 밀어올리는 매크로 조작 행위를 최대한 막겠다는 입장이다.

    네이버는 댓글 정렬 기준도 개선해 오는 5월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와 같은 익명 방식이 대신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하고, 소셜 계정을 통한 댓글 작성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궁극적으로는 뉴스 댓글 문제 해결을 위해 모든 사용자가 똑같은 정보를 보는 구조에서 사용자마다 다양한 정보를 보는 구조, 사용자가 마음대로 정보를 구성하는 구조로 바꿔갈 계획"이라고 설명했지만, 최근 논란이 된 공감수 중심의 댓글 노출 순위 문제나 구글과 같은 뉴스 아웃링크 전환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새 댓글 정책은 이날부터 바로 적용된다.

    한편, 네이버는 한성숙 대표를 중심으로 유봉석 전무, 네이버 이용자 20명이 참여하는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을 발족하고 댓글 개선 방안을 협의해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