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제자 여러 명 추행" 여중 교목 겸 교사 구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여제자 여러 명 추행" 여중 교목 겸 교사 구속

    뉴스듣기

    경찰, 추행·성희롱 가해 교사 4명도 형사 입건

    여중생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로 촉발된 경찰 수사로 한 기독교계 사립 여자 중학교 교목 겸 교사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2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경기도 내 한 사립 여중 교목(학교 목사)이자 교사인 김모(60)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여학생들을 수시로 교목실 등으로 불러 상담하면서 무릎을 쓰다듬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에게서 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피해 학생만 10명 안팎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지법 평택지원은 "증거인멸 우려가 있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씨 외에도 이 학교 남성 교사 4명도 여제자의 신체 부위를 만지거나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을 한 혐의로 형사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은 5명 안팎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체 접촉 없이 성희롱 발언을 한 교사들에 대해서는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를 적용해 수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이 학교 한 학생은 SNS에 "일부 교사가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과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폭로했다.

    이 학교는 중·고교를 같은 재단이 운영하는 기독교 사립학교로, SNS 글을 보고 경찰에 신고한 뒤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 11명(중학교 6명·고교 5명)을 일단 수업에서 배제했다.

    이후 학교와 교육청이 전수 조사를 거쳐 학생들을 상대로 실명으로 피해 내용을 접수했고, 이를 경찰에 전달해 수사가 진행됐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실명으로 피해 진술을 해 준 내용만 추렸을 때 가해 교사는 5명으로 압축됐다"며 "앞으로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피해자가 더 늘 수도 있어 가해교사 수나 피해 학생 수는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미투 폭로로 경찰에 착수해 구속한 피의자는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 대표 조모(50)씨,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등 문화계 인사 2명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