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쾅' 하늘로 기왓장 솟아올라"…양주 주택가 가스폭발 현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쾅' 하늘로 기왓장 솟아올라"…양주 주택가 가스폭발 현장

    주택 4채 파손…1명 사망·1명 실종

    (사진=연합뉴스)
    '쾅!'

    7일 오전 LP가스 폭발 추정 사고가 난 경기도 양주시 봉양동 주택가 현장은 전쟁터를 떠올리게 했다.

    사고현장의 이웃 주민들은 '북한에서 포를 쏜 줄 알았다', '지진이라도 난 줄 알았다'며 당시의 충격을 전했다.

    이날 폭발 사고로 농가 단독주택 2채가 완전히 부서져 무너지고, 다른 2채도 파손됐다.

    무너진 집에서는 6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다른 집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은 연락이 되지 않는 상태다.

    사고현장 건너편에서 자동차공업소를 운영하는 김우용씨는 "처음에는 우리 가게에서 가스가 폭발한 줄 알았다"라며 "너무 큰 소리에 깜짝 놀라 119에 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김씨가 신고를 하고 나와 보니 마을 입구까지 부서진 콘크리트 등이 튕겨 나와 있었다.

    슬레이트로 된 지붕은 처참하게 구부러져 바닥에 나뒹굴었고, 폭발 잔재물이 가득 쌓여 있어 시신을 구조하는 데만 2시간 가까이 걸렸다.

    농사일을 하러 나왔다가 폭발 사고를 목격했다는 이기원씨는 "뿌연 연기와 함께 폭발 잔재물들이 하늘로 솟아올랐다"면서 "50m는 넘게 높이 솟아오른 것 같았다"고 전했다.

    폭발사고가 난 주택 뒤편으로 주민들이 일구는 밭에도 기왓장과 벽돌 등이 널브러져 있어 사고 당시의 충격을 가늠케 했다.

    또 다른 이웃 주민은 "'뻥' 하더니 집이 와르르 무너지는 소리가 났다"면서 "방에 있다가 깜짝 놀라 뛰어나왔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추가 인명피해가 있는지 수색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