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여행/레저

    황금의 나라 브루나이, 365일 언제라도 OK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황금의 나라 브루나이는 1년 내내 떠나기 좋은 여행지 중 하나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365일 언제라도 떠나기 좋은 여행지를 찾고 있다면 황금의 나라 브루나이로 향해보는 것은 어떨까.

    말레이시아의 북쪽 보르네오 섬에 위치한 브루나이는 연평균 27도 정도를 유지하니 언제 떠나더라도 평온한 날씨 속에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황금의 나라라는 수식어를 가지고 있을 정도로 화려하게 장식된 건축물과 최고급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어 골퍼들이 즐겨 찾는 여행지기도 하다.

    또 동남아의 아마존, 마지막 청정왕국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열대우림도 간직하고 있으니 천혜의 자연을 만끽하고자 하는 여행객에게도 부족함이 없다.

    자유투어가 로얄브루나이 항공을 이용해 4,5,6일 일정으로 브루나이를 여행할 수 있는 세미패키지 상품을 준비했다.

    이번 상품을 이용하면 브루나이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왕립박물관 등 유명 관광지를 비롯해 현지인들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전통 수상 가옥촌 깜뽕 아에르와 시내관광 등을 즐길 수 있다.

    자유투어를 통해 브루나이로 여행을 떠나면 7성급 엠파이어호텔에서 전일 숙박할 수 있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숙소는 전 세계 단 두 곳 밖에 없는 7성급 호텔 중 하나인 엠파이어 호텔을 이용한다. 이곳은 왕족과 국빈을 맞이하기 위해 지어진 곳으로 각국 정상들이 머물기도 했다. 또 벽과 기둥 등이 황금으로 장식돼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부대시설로 골프장, 영화관, 볼링장, 승마장 등을 갖추고 있어 굳이 호텔을 벗어나지 않아도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자유투어 관계자는 “브루나이 여행 중 하루 동안 개별 자유시간이 제공되기 때문에 골프나 템블롱 국립공원 관광 등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면서 “객실 내 데일리 미니바를 무료로 제공하고 쇼핑센터 방문 없는 노쇼핑으로 진행되는 만큼 만족도 높은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자유투어가 브루나이에서 만날 수 있는 대표 관광지를 소개하니 여행을 떠나기 전 참고하자.

    브루나이 강 위에 지어진 수상 가옥촌 깜뽕아이엘. (사진=자유투어 제공)
    ◇ 깜뽕아이엘

    깜뽕아이엘은 1000년의 역사를 지닌 브루나이 강 위에 지어진 수상 가옥촌으로 약 3만 명의 주민이 살고 있으며, 과거와 현재가 기묘하게 조화된 신비로운 장소다. 전통적인 생활방식을 고수하는 토착민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깜뽕아이엘은 브루나이를 가장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는 장소다.

    브루나이 술탄에게 헌정된 박물관으로 나선형의 아이스크림 모양을 하고 있는 로얄 리갈리아 센터. (사진=자유투어 제공)
    ◇ 로얄 리갈리아 센터

    왕립 박물관은 브루나이 술탄에게 헌정된 박물관으로 나선형의 아이스크림 모양을 하고 있다. 600년 브루나이 왕조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왕실을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대관식 전시실이 인기를 끌고 있다. 박물관에는 우리나라에서 보낸 도자기와 김대중 대통령의 서명도 함께 전시돼 있다.

    황금색 돔과 인공호수로 둘러싸여 있어 동양에서 가장 인상적인 건물 중 하나로 여겨지는 오마르 알리 사이푸딘 모스크. (사진=자유투어 제공)
    ◇ 오마르 알리 사이푸딘 모스크

    제28대 브루나이 술탄의 이름을 딴 모스크로 1958년 500만 달러를 들여 지었다. 황금색 돔이 눈부신 이곳은 인공호수로 둘러싸여 있어 동양에서 가장 인상적인 건물 중 하나로 여겨진다.

    이탈리아 건축가가 설계한 이곳은 이탈리아 대리석, 영국 스테인드글라스 등 최고급 자재를 사용해 그 화려함이 돋보인다. 비무슬림은 목요일 입장이 금지되어 있으며, 기도 시간에는 입장이 제한된다.

    이스타나 누룰이만은 브루나이 국왕이 거주하는 왕궁으로 1월 중 중 3일간만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 이스타나 누룰이만

    브루나이 국왕이 거주하는 왕궁으로 브루나이 강이 굽어보이는 언덕에 위치한다. 약 20만 평방미터의 면적에 방이 1,788개, 화장실이 256개나 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궁전으로 1984년에 건축됐다. 내부는 1월 중 3일간만 일반인에게 공개되며 왕조의 위엄을 느낄 수 있다.

    제루동 농수산물 시장은 브루나이 현지인들이 찾는 재래시장이다. (사진=자유투어 제공)
    ◇ 제루동 농수산물 시장

    브루나이 현지인들이 찾는 재래시장으로 다양한 해산물과 과일 등을 볼 수 있다.

    보르네오 섬의 빼어난 자연미를 마주할 수 있는 템블롱 국립공원. (사진=자유투어 제공)
    ◇ 템블롱 국립공원

    브루나이의 동부 끝자락에 위치한 템블롱 국립공원은 동남아의 아마존이자 동시에 희귀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로 보르네오 섬의 자연미가 빼어난 곳이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자연의 순수함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우림 보호구역인 만큼 웅장한 저지대 우림 지역을 형성하고 있다.

    취재협조=자유투어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