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증선위 발표 '유감'…법적 구제수단 강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삼성바이오로직스 "증선위 발표 '유감'…법적 구제수단 강구"

    뉴스듣기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홈페이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선위가 공시 누락을 고의로 판단하고 자회사 지배력 부당 변경 의혹은 판단을 보류한 것과 관련해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2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증선위 발표에 대한 유감 표명과 함께 향후 법적절차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다"면서 "앞으로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러면서 이날 발표된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상장폐지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동안 금감원의 감리, 감리위·증선위의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했고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명해 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조치안 심의 결과 공시 누락 부분에 대해 '고의'라는 판단을 내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을 미국 바이오젠사에 부여하고도 일부러 공시하지 않은 것으로 증선위는 판단했다.

    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부당하게 변경했다는 조치안 핵심 지적사항에 대해선 결론을 보류하고 금융감독원에 새로운 감리를 요청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