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논평] 노인의 날에 돌아본 힘겹고 슬픈 노인들의 현주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오늘의논평/사설/시론

    [논평] 노인의 날에 돌아본 힘겹고 슬픈 노인들의 현주소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2일은 스물두 번째 맞는 노인이 날이다. 노인에 대한 관심과 공경의식을 높이고자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하지만 노인이 처한 삶의 현실은 가난과 질병에 내몰리면서 힘겹기 만하다.

    우리나라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49.6%로, 두 명 가운데 한명이 가난에 쪼들리고 있는 셈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다.

    자녀를 양육하고 부모를 봉양하느라 자신의 노후를 경제적으로 대비하지 못한 탓이다.

    국민연금을 받는 노인은 40%정도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특히 55세에서 79세 사이 노인층의 월평균 연금 수령액은 57만원에 불과하다. 생활비는커녕 용돈 수준이다.

    이러니 늙어서도 스스로 생계를 챙겨야하는 실정이다.

    통계청의 고령자 통계를 보면 한국의 70-74세 고용률은 33.1%로 나타났다. 노인 3명 가운데 1명이 일하고 있는 것이다.

    노인 빈곤을 다룬 방송 뉴스(CBS 노컷뉴스의 빈곤노인 시리즈)를 보면 노인 일자리 문제는 심각하다.

    이른바 ‘노가다꾼’이 모인다는 서울 남구로역 인력시장엔 40-50대의 중년들 속에서 환갑을 넘긴 노인들을 발견하기란 어렵지 않다고 한다.

    이들 노인은 나이 제한에 걸려 취업하기가 쉽지 않은데다 일자리의 종류나 보수 면에서도 차별을 겪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경제 여건이 노년의 삶의 질과 직결된다는 점이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최근 조사한 결과 생계유지의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가족이나 지인으로부터 도움을 받지 못하는 노인이 절반 가까이에 달한다.

    암울하고 피폐한 여건은 곧바로 삶에 대한 부정적이고 극단적인 생각으로 이어지고 있다.

    최근 포항에서는 뇌경색 치료를 받던 60대 노인이 병원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노인 자살 사건은 하루가 멀다하고 발생하고 있다.

    노인 4명 가운데 1명이 죽음을 생각하고 있으니 심각성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

    우리사회는 지난해 노인 인구가 전체의 14%를 넘어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그럼에도 정부의 노인복지는 걸음마 수준이다. 노인에 대한 관심과 지원은 고령화 속도를 전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준비 없는 고령사회는 노인이나 사회에 재앙이나 다름없다.

    정부는 기초연금을 확대하는 등 노인 복지예산을 지속적으로 늘려가야 한다.

    또 양질의 일자리 제공과 다양한 여가 지원책 등 촘촘한 노인 복지 정책을 펼치는 것도 필수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