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발 뒤 화재'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는 어떤 시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폭발 뒤 화재'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는 어떤 시설?

    뉴스듣기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화전동 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휘발유 저장탱크 폭발로 추정되는 큰 불이 나 소방당국이 소방헬기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7일 오전 11시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휘발유 탱크에 불이 나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이 난 고양 저유소는 대한송유관공사의 핵심 시설 중 하나다.

    대한송유관공사는 석유 에너지를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수송하기 위해 전국에 걸쳐 송유관을 건설해 운영하는 공기업이다.

    해안가 정유공장에서 비축기지를 연결하는 1천200㎞에 달하는 송유관, 고양 등 4곳의 저유소, 송유관에 석유를 수송하는 시설인 12곳의 펌핑장을 운영한다.

    불이 난 고양 저유소는 정유공장에서 생산한 석유제품을 송유관 등으로 운반해 유조차로 주유소 등에 공급, 소비자에게 소비되기 전에 일시적으로 저장하는 시설이다.

    4곳 저유소와 송유관로에는 국내 경질유 소비의 6일간 사용분이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 저유소는 수도권에 석유제품 공급을 위한 시설로 지하에 1개, 옥외에 19개 등 모두 20개의 유류 저장탱크를 갖추고 있다.

    탱크 1개의 규모는 지름 28.4m, 높이 8.5m로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은 490만ℓ다.

    화재 당시 불이 난 유류 저장탱크에는 440만ℓ의 휘발유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많은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고도 엄청난 화기에 100m 이내로 접근하지 못하는 등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탱크 아래에 설치된 배관을 통해 시간당 50만ℓ 휘발유를 빼내며 진화를 벌이고 있으나 2∼3시간 뒤 탱크의 휘발유가 어느 정도 바닥을 드러내야 해 오후 5∼6시는 돼야 진화가 될 전망이다.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관계자는 "탱크의 기름을 빼내야 진화를 할 수 있다"며 "기름을 모두 빼내는 데는 2∼3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