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위원장의 교황 초청..왜 프란치스코 교황일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김정은 위원장의 교황 초청..왜 프란치스코 교황일까?"

    뉴스듣기

    文 대통령 교황 만남 제안에 적극 환대..왜?
    카톨릭 문화권 스위스 유학생활..익숙할 것
    북한에도 형식적으로는 종교의 자유 존재
    진보 성향 프란치스코 교황, 메시지 주목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5)
    ■ 방송일 : 2018년 10월 9일 (화)
    ■ 진 행 :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
    ■ 출 연 : 윤태곤 실장 (의제와전략그룹 더모아)

    ◇ 정관용> 뉴스사이다, 윤태곤 실장 어서 오십시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평양으로 초청했다고요?

    ◆ 윤태곤> 그렇습니다. 그런데 이걸 우리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 교황님을 한 번 만나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적극적인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 사실을 직접 설명해 주면서 발표하는 게 좋겠다고 언급했다고 김 대변인은 부연했죠. 근데 이 이야기 때문에만 따로 브리핑을 한 건 아닙니다.


    ◇ 정관용> 문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간다고요?

    ◆ 윤태곤> 그렇습니다. 13일부터 21일까지 프랑스 이탈리아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등을 공식 순방한다. 그걸 발표하는 과정에서 이 이야기가 나온거죠. 교황청은 아시다시피 이탈리아 로마에 있으니까 문 대통령이 17일부터 18일까지 교황청을 공식 방문하게 되는데 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프란치스코 교황 평양 초청 의사를 전달할 예정이라는 거죠.

    ◇ 정관용>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국가원수급이 평양을 방문한 사례가 있나요?

    ◆ 윤태곤> 제 기억으론 문 대통령 말곤 없는 것 같습니다.

    ◇ 정관용> 그런데 왜 프란치스코 교황일까요?

    프란치스코 교황(왼쪽), 문재인 대통령 (사진=자료사진)
    ◆ 윤태곤> 오늘 청와대 브리핑을 보면, 문 대통령이 제안한 것이고 김 위원장이 화답한 것이잖아요? 문 대통령이 천주교 신자인 것도 작용 했을가 싶기도 하고요. 당시에 종교계 대표들도 대통령 특별수행원으로 방북을 했는데 김희중 대주교가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교황청에 전달하겠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허리를 숙이면서 "꼭 좀 전달해달라"고 답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이 스위스에서 유학생활을 했잖습니까? 스위스가 아시다시피 카톨릭 문화권이니까 카톨릭에 대해 익숙하기도 할 거예요.

    ◇ 정관용> 그런데 북한은 종교의 자유가 없잖아요.

    ◆ 윤태곤> 형식적으로는 종교의 자유, 반종교의 자유가 다 있습니다. 정당 중에 천도교 청우당이라는 정당도 있다. 하지만 사실상은 종교의 자유가 없다고 봐야겠죠. 그런데 교황이 북한에 간다고 하면 북한도 부담스러울 겁니다. 당장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진 못해도 막 탄압을 하고 그럴 수도 없는 노릇이 아닌가..

    ◇ 정관용> 우리나라 사례도 있죠?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9일 밤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환호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종민기자
    ◆ 윤태곤> 우리나라에 교황이 첫 방문한 것이 1984년입니다. 한국 교회 창립 200주년 기념. 그런데 그 요한 바오로 2세 방한을 앞두고 학원자유화 조치, 일부 야당 인사들 해금 등 당시 전두환 정부의 유화 조치가 이어졌었죠. 또 요한 바오로 2세가 소록도 나환자 병원을 방문했는데 가는 길에 5·18 상처가 배어 있는 전남도청과 금남로를 거쳐 갈 것을 고집해서 결국 관철시켰었거든요.

    ◇ 정관용> 교황 방북이 성사되면 그것도 북한으로선 부담이 되는 면도 있겠네요?

    ◆ 윤태곤> 교황이 북한을 직접적으로 비판하거나 압박하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화해, 평화, 화합, 사랑을 강조하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평화 외에 종교나 인권에 대한 이야기를 간접적으로라도 할 겁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최근 교황 중에선 가장 진보적인 성향이기도 하고 교황들은 항상 그 메시지를 내니까요. 또 그렇지 않으면 갈 필요도 없고요. 이런 면에서 보면 문 대통령의 교황 평양 방문 제안은 상당히 여러 가지 의미를 담고 있는 겁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즉각적 화답도 더욱 그렇고요.

    ◇ 정관용> 그렇군요.. 여기까지. 윤태곤 실장이었습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