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자연 "울릉도 공연 성공적, 독도서 만세부르고 올게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이자연 "울릉도 공연 성공적, 독도서 만세부르고 올게요"

    뉴스듣기

    제6대 가수협회장 취임한 가수 이자연
    '청춘찾으러 울릉도로' 콘서트 열어
    어느덧 데뷔 30년.."그래도 젊은 언니!"
    복지 개선, 화합하는 가수협회 만들것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가수 이자연 (한국 가수협회장)


    (찰랑찰랑 찰랑대네~ 잔에 담긴 위스키처럼~ 그 모습이 찰랑대네~ 사랑이란 한 잔 술이던가~ 오오오~)

    (웃음) 지금 깜짝 놀라셨죠? 뉴스쇼에서는 좀처럼 듣기 힘든 트로트가 흐르고 있습니다. 이자연 씨가 부른 찰랑찰랑이라는 곡인데요. 어젯밤 울릉도에서는요. 이 이자연 씨를 비롯한 7080 가수들이 만들어내는 열기로 그냥 섬 전체가 후끈 달아올랐다 그럽니다. 어떻게 된 일인고 하니 가수 이자연 씨가 얼마 전에 제6대 대한가수협회장으로 취임을 했는데 되자마자 여러 가수들을 이끌고 울릉도로 가서 이색 콘서트를 연 겁니다. 왜 울릉도였는지, 왜 콘서트를 열게 됐는지. 오늘 화제의 인터뷰 어젯밤 공연을 막 마친 가수 이자연 씨 연결을 해 보죠. 이자연 회장님, 안녕하세요?

    ◆ 이자연> 예,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 김현정> 반갑습니다. 지금은 어디세요?

    ◆ 이자연> 지금 울릉도인데요. 독도를 가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독도까지 들어가세요?

    ◆ 이자연> 예.

    ◇ 김현정> 독도는 그런데 기상이 허락해야만 들어갈 수 있는데.

    ◆ 이자연> 오늘 잔잔하고 너무 좋아요. 대한가수협회가 태극기를 들고 독도에서 만세 한번 부르고 올게요.

    ◇ 김현정> 야!(웃음) 그냥 저는 상상만 해도 기분 좋아지네요.

    ◆ 이자연> 저도 그렇습니다. 지금 굉장히 기분이 업 돼 있습니다 (웃음)

    ◇ 김현정> 어젯밤에는 진짜 어땠어요? 울릉도 콘서트는 주민 여러 분들, 관광객들 다 모시고 하는 콘서트였는데.

    ◆ 이자연> 굉장히 많은 분들이 좋아하셨고 추억과 낭만이 푹 젖어 있는 모습을 보고 저희들은 너무 행복했습니다.

    ◇ 김현정> 어제 꽤 추웠거든요, 날씨가.

    ◆ 이자연> 추운 거 못 느꼈어요. 그렇게 추웠나요? 전혀 모르겠는데 (웃음)

    ◇ 김현정> 아니, 콘서트 제목이 보니까 ‘우리는 청춘 찾으러 울릉도로 간다’던데, 신나서 어깨춤 추는 어르신들도 계시고 뭐 이런 분위기였던 거예요, 어제 울릉도?

    ◆ 이자연> 뭐 요즘 굉장히 젊으셔 가지고요.

    ◇ 김현정> 맞아요.

    (사진= 이자연 씨 제공)

    ◆ 이자연> 40대, 50대, 60대, 70대 다 똑같이 보였고요. 정말 문화가 소외된 이곳으로 찾아온 게 굉장히 보람되고. 우리 선배님들의 모습도요, 보통 공연 끝나면 순서대로 집에 다 갑니다, 먼저.

    ◇ 김현정> 그렇죠.

    ◆ 이자연> 그런데 어제는 갈 수가 없잖아요. 너무너무 좋아하시더라고요, 이렇게 오랜만에 모여서. 굉장히 행복했습니다.

    ◇ 김현정> 누구누구 같이 가셨어요, 그 먼 곳까지?

    ◆ 이자연> 장계현 선배님.

    ◇ 김현정> '잊게 해 주오' 부르신 장계현 씨.

    ◆ 이자연> '잊게 해 주오' 부르신 선배님하고 '나 하나의 사랑은 가고'의 임희숙 선배님. 그리고 '내 곁에 있어주'의 이수미 선배님. 여러 분이 갔고요. 독도를 지키는 우리 정광태 선배님.

    ◇ 김현정> 독도는 우리 땅도 가셨어요?

    ◆ 이자연> 예.

    ◇ 김현정> (웃음) 가셨군요.

    ◆ 이자연> 사회 보고요. 어제 진행이 굉장히 좋았습니다.

    ◇ 김현정> 가수협회장 취임을 하시자마자 그야말로 똑소리 나게 지금 회장님이 일하고 계신다. 저는 이런 생각이 드는데. 일단 축하드려요, 협회장 되신 거.

    ◆ 이자연> 고맙습니다. 열심히 해 보겠습니다.

    ◇ 김현정> 여성 가수가 협회장 되는 거 처음 아닙니까?

    ◆ 이자연> 예, 처음입니다.

    ◇ 김현정> 처음이죠. 그러니까 최초의 여성 가수협회장이 됐기 때문에 더 어깨가 무거우실 텐데 제가 사실 이자연 씨 하면 저한테는 젊은 트로트 가수 이미지가 굉장히 강하기 때문에.

    ◆ 이자연> 그렇죠.

    ◇ 김현정> 그렇죠. 그런 얘기 많이 들으시죠.

    ◆ 이자연> 예. 벌써 ‘당신의 의미’가 30년이 넘었어요. 명랑한 트로트, 뉴트로트, 세미 트로트 이런 말들이 나오는데.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같이 함께할 수 있는 노래가 됐다고 저는 그렇게 봅니다.

    ◇ 김현정> 지금도 신세대들이 노래방 가서 분위기 띄우자 하면 이 노래 선택해서 부를 정도니까.

    ◆ 이자연> 예.

    ◇ 김현정> 그렇죠?

    ◆ 이자연>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이자연 (가수협회장)

    ◇ 김현정> 젊은 이미지가 워낙 강해서 저는 이자연 씨가 회장 되셨다길래 아니, 그분이 벌써 그럴 나이야? 이랬어요(웃음) 그런데 보니까 데뷔 30년.

    ◆ 이자연> 가능하죠.

    ◇ 김현정> 이건 실례인 줄 알지만 지금 그러면 연세가 어떻게 되시는지 여쭤도 돼요?

    ◆ 이자연> 저는 방송에서 오늘 처음 이야기하는데요. 58년 개띠입니다.

    ◇ 김현정> 58년?

    ◆ 이자연> 예.

    ◇ 김현정> 그러면요. 잠깐만요. 한국 나이로는 지금 환갑?

    ◆ 이자연> 부끄럽습니다. 그렇지만 찰랑찰랑 부르는 젊은 언니로 남겠습니다. 젊게 사는 것도 좋지 않아요?

    ◇ 김현정> 아니, 이자연 씨가 지금 환갑 되신 언니셨어요? (웃음)

    ◆ 이자연> (웃음)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 김현정> 아니, 아니. 너무 대단하고 이자연 회장님, 이거는요. 감출 일이 아니에요. 이거는 정말 타의 모범이 되는 거고. 이건 숨기실 일이 절대 아닌 것 같은데요. 정말 대단하신 건데요.

    ◆ 이자연> 그러세요? 그러면 앞으로 밝히면서 다녀야 되겠습니다.

    ◇ 김현정> 떳떳하게 밝히면서 활동하세요.

    ◆ 이자연> 네.

    ◇ 김현정> 이자연 씨. 아까 ‘당신의 의미’ 얘기 잠깐 하셨는데 나훈아 씨가 작사, 작곡하신 노래더라고요.

    ◆ 이자연> 네, 그렇죠. 정말 우리 선배님은 선견지명이 있다고 봅니다. 나는 이 노래 말고 다른 노래 주세요 했는데 달래가면서 이 노래를 연습을 시켰어요.

    ◇ 김현정> 이 노래가 처음에는 싫으셨어요?

    ◆ 이자연> 그때는 구성진 노래. 정말 정도 트로트라는 느낌. 그런데 지금 보니까 요즘 시대에 맞는 세미 트로트잖아요.

    ◇ 김현정> 당신~ 사랑하는 내 당신~.

    ◆ 이자연> 내 당신~. 그러니까 꺾고 돌리고 이런 게 전혀 필요 없는 노래잖아요.

    ◇ 김현정> 그렇죠, 그렇죠.

    ◆ 이자연> 연습을 하다 보니까 너무 재미가 없는 거예요. 그래서 나는 꺾는 노래 좀 달라니까 이 노래 부르면 꺾는 노래 준다고.

    ◇ 김현정> (웃음) 나훈아 씨가.

    ◆ 이자연> 이 노래나 잘 부르라고. 그래서 부른 노래가. 방송하다 보니까 2개월 정도 되니까 사람들이 막 따라 부르더라고요. 저 깜짝 놀랐어요.

    ◇ 김현정> 그러면 억지로 떠밀려서 노래 부르셨으면은 이건 뭐 작곡료라는 게 있는데 그것도 제대로 드리셨는지 모르겠네요, 나훈아 선배한테?

    ◆ 이자연> 드렸죠. 제가 연습을 하면서 선배님, 이거 말고 다른 거 주세요. 이 노래는 나하고 안 맞는 것 같아 그러니까 너는 곡값도 안 주고 뒤에서 그렇게 잔소리만 하냐 그래요.

    ◇ 김현정> 노래 작곡 값도 안 주고?

    ◆ 이자연> 네. 작곡값 가져와, 그래요.

    ◇ 김현정> 작곡값 가져와.

    ◆ 이자연> 그래서 얼마 드리면 될까요 그러니까 2000원만 줘, 그래요. 그래서 2000원이요? 그래갖고 드렸어요.

    ◇ 김현정> 세상에.

    ◆ 이자연> 그때 선배님이 담배를 피우셨어요, 요즘은 안 피우시지만. 직원 보고 담배 좀 사 와라. 나머지는 너 팁이다 이랬어요.

    ◇ 김현정> 세상에.

    ◆ 이자연> 아마 곡값 제일 제가 비싸게 드렸지 않나? 선배님은 곡값 저한테 받은 건 처음이에요.

    ◇ 김현정> 그러니까요. 이거 지금 제가 이쪽 이야기를 들어 보니까. 물론, 물론 작곡가가 자신의 저작권료 제대로 받는 것도 중요하고 맞는 일입니다만 예전에는 후배들에게 선물을 주는 이런 낭만 같은 게 살아 있었어요. 그게 바로 이 일화네요

    ◆ 이자연> 네, 맞아요 (웃음)

    ◇ 김현정> 이자연 씨, 가수협회장 만나고 있습니다. 이제 가수협회장 되셨으니까요. 앞으로 어떻게 가수협회를 이끄실 건지 각오.

    ◆ 이자연> 회원들이 많이 가입해서 정말 화합하는 가수협회가 돼야만이 저희들이 권리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권리를 찾고 우리 가수들의 복지 문제도 해결해야 되고요. 대중의 꽃이라고 하지만 시드는 꽃이 아니라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그런 가수가 되도록 제가 노력해 보겠습니다.

    ◇ 김현정> 오늘 너무 감사드리고요. 앞으로 주어진 임기 동안 가수협회에서 이루고 싶은 모든 것들 잘 이루어주시기를 바랍니다.

    ◆ 이자연> 김현정 씨 너무 고맙습니다.

    ◇ 김현정> 고맙습니다. 가수 이자연 씨, 가수협회장 만났습니다. (속기= 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