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18계엄군 성폭행 확인'…각계각층 "진상조사위 시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5·18계엄군 성폭행 확인'…각계각층 "진상조사위 시급"

    뉴스듣기

    자유한국당 조사위원 추천 지연에 비판 목소리도
    5·18기념재단 등 관련 단체 "계엄군 만행 낱낱이 밝혀져야"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력 행위가 일부 확인된 것과 관련해 광주·전남 의원들과 5·18 관련 단체는 5·18진상조사위원회의 조속한 구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 의원은 30일 "풍문으로만 존재하던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이 공식적인 국가 기관의 조사로 일부 확인됐다"며 "성폭행 사건의 특성상 피해자들이 쉽게 나서기 어려운 점을 고려하면 더 많은 피해 사례들이 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는 5·18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제대로 다뤄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 진상조사위원회가 하루빨리 출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은 5·18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추천을 미루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진상조사위원회의 출범을 마냥 늦추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깊이 반성해야 한다"며 "위원 추천이 어렵다면 추천권을 포기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박지원(전남 목포) 의원은 "천인공노할 일이 세상에 드러나고 있는데도 조사단은 수사권이 없어 제대로 조사를 못 했다"며 "자유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미루고 있는데, 하루라도 빨리 진상조사위를 출범시켜 5·18 성폭행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최경환(광주 북구을)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은 치료를 받으며 진술을 해야 할 정도로 깊은 상처를 안고 평생을 살아왔다"며 "끔찍한 기억들을 떠올리며 지목한 가해자들을 찾아내 반드시 단죄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 "진상조사위원회 안에 성폭력 사건 신고센터를 독립적으로 설치·운영해야 한다"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도 성명을 내고 "지금까지 차마 밝힐 수 없어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으며 삶이 파괴돼버린 피해 여성들의 참혹한 실태가 드러났다"며 "계엄군의 만행이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자신의 책임을 방기하지 말고 진상조사위가 조속히 출범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조사위원회는 5·18 성폭력 사건을 조사대상으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은 지난 6월부터 현재까지 계엄군 성폭행 피해 신고를 접수해 면담 및 관련 자료 조사 등을 진행해 왔다.

    공동조사단은 활동이 종료되는 오는 31일 최종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