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 공사장서 사람 뼛조각 발견…8개월 전 실종된 60대 추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인천 공사장서 사람 뼛조각 발견…8개월 전 실종된 60대 추정

    뉴스듣기

    인천 한 재개발지역 공사장에서 8개월 전 실종된 6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3분께 인천시 서구 당하동 검단 재개발지역 내 한 공사장에서 사람 뼛조각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이 공사장에서 일하던 한 근로자는 경찰에서 "건설 폐기물 더미를 정리하는데 사람 두개골과 대퇴부 등이 보였다"고 진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뼛조각 위에 덮여있던 바지에서 확보한 신용카드를 토대로 뼛조각의 신원이 올해 3월 경찰에 가출 신고가 접수된 A(63) 씨인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과 DNA 검사를 의뢰해 해당 뼛조각의 신원을 재차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의 바지 주머니에서 발견된 신용카드에 이름이 적혀 있었고 이를 토대로 실종자 검색을 해 신원을 확인했다"며 "신용카드 외 현금도 함께 발견된 점으로 미뤄 타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