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회부 기자 역 맡은 '투깝스' 혜리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사회부 기자 역 맡은 '투깝스' 혜리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

    뉴스듣기

    [현장]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 제작발표회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송지안 역을 맡은 배우 혜리 (사진=MBC 제공)
    '투깝스'를 통해 처음으로 사회부 기자를 연기하는 혜리가 배역을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오현종 감독, 변상순 작가, 배우 조정석, 혜리, 김선호, 임세미가 참석했다.

    '투깝스'는 졸지에 한 몸뚱이 속 두 영혼과 공조 수사를 펼치게 된 똘기 충만 형사와 까칠 발칙한 여기자가 펼치는 판타지 수사 로맨스다.

    혜리는 '특종 하나 터뜨려서 뉴스를 맡는' 게 소원이라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취재욕심보다 진심과 의리가 앞선 NBC 보도국 사회부 기자 송지안 역을 맡았다.

    여성 사회부 기자 역은 지난 16일 종영한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수지가 맡은 배역이기도 하다. 수지는 극중에서 실제 기자를 연상케 할 만큼 실감나는 리포팅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아이돌 출신 연기자이자 동갑내기 친구인 두 사람이 비슷한 시기에 같은 배역을 맡은 터라,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도 '연기 비교' 질문이 나왔다.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제공)
    혜리는 "수지 씨 드라마가 방송하기 전에 얘기하다가 '너도 기자야?'라고 되물었다"며 "수지 씨한테 물어봐서 도움을 얻은 점도 많다. 일단은 굉장히 잘했더라. 너무 잘해서 비교가 되는 게 걱정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대단하고 멋있어 보이기도 했다. 친구로서 너무 멋있다고 얘기했었고 (수지의 연기가) 좀 더 제게는 자극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준비하면서 사회부 기자를 실제로 처음 만나봤다는 혜리는 자신이 '사회부 기자'에 대한 고정관념을 갖고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딱딱하고 지적일 것 같고 가까이 하기 어려울 것 같은 편견이 있었나 보다. 저는 그것과 반대될 정도로 그런 느낌이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기자분이 굉장히 캐주얼하시고 언니라고 불러도 될 정도로 꾸미는 것도 좋아하시더라. 제가 생각한 것과는 다르게 표현해도 되겠구나 싶어서 인물 표현하기가 좀 더 쉬워지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가장 걱정됐다던 리포팅 장면은 어떨까. 혜리는 "기자님 뵙고 직접 리포팅도 배웠는데 작품을 하면서 더 열심히 배우고 노력하겠다"면서도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극중 송지안과 공조 수사를 벌이는 중앙서 강력2팀 형사 차동탁 역을 맡은 배우 조정석은 "너무 잘하더라"라고 혜리를 치켜세웠다. 조정석은 전작 '질투의 화신'에서 방송기자 이화신 역을 완벽 소화해 호평받은 바 있다.

    '20세기 소년소녀' 후속인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