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상황에 굳이'…경북 시·군의회 의장단 베트남 연수 강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이 상황에 굳이'…경북 시·군의회 의장단 베트남 연수 강행

    뉴스듣기

    의장·수행원 등 40명 5일간 "일정 정해서 어쩔수 없어"

    (사진=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원이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하고 각종 추태를 부려 파문이 커지는 상황에서 경북 도내 시·군 의장들이 베트남으로 연수를 떠나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경북 시·군에 따르면 도내 23개 시·군의회 의장 가운데 18명과 수행비서 등 약 40명이 9일부터 13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베트남으로 연수를 갔다.

    이들은 10일에는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와 노인복지시설을 방문하고 11일에는 하노이한인회와 한국문화원을 찾아간다.

    12일에는 유명 관광지인 하롱베이와 하노이 신도시를 둘러보고 13일 귀국한다.

    시·군의회 의장협의회 해외연수는 연례행사다.

    그러나 최근 예천군의회 파문으로 의회 해외연수를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는 시점에 시·군의회 의장들이 아랑곳없이 연수를 강행한 데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한 도민은 "예천군의원들의 해외연수 추태로 온갖 말들이 나오는 상황에서 모범이 돼야 할 의회 의장들이 굳이 연수를 가야 했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군의회 의장협의회 관계자는 "가야 할지를 놓고 협의회 차원에서 의견이 분분했지만 12월에 이미 일정을 정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