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 F-35 스텔스 전투기 정비국가로 선정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한국, F-35 스텔스 전투기 정비국가로 선정돼

    뉴스듣기

    미정부, F-35A 전투기 부품 대륙별(지역별) 정비업체 선정결과 발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인 'Team ROK'가 스텔스기인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미 국방부 획득운영유지차관(엘렌 로드)으로부터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인 Team ROK가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Team ROK는 한화시스템과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이 함께 하는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이다.

    방사청에 따르면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미정부 주관으로 F-35 전투기 공동개발참여국과 FMS 구매국 업체들로부터 관련 제안서를 제출받아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FMS(Foreign Military Sales)는 미국의 해외군사판매로 미정부가 동맹국에 무기 등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미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한다.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Team ROK)은 이중 항공전자와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 대한 정비를 맡게 된다.

    이번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정부와 방산업계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소통을 확대함으로써 방위산업이 나아가야 할 길을 보여준 성공사례로도 평가된다.

    업계에서는 다른 F-35 운용국가들과 동일하게 높은 수준의 정비체계를 구축하고, 자연스럽게 F-35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해 수출협력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지난 2016년 11월, 1단계 업체 선정시에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되어 아쉬웠는데 이후 약 2년여 동안 방위사업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보다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유치 시에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