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빛 3호기 격납건물에서 빈 공간인 '공극' 추가 확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한빛 3호기 격납건물에서 빈 공간인 '공극' 추가 확인

    뉴스듣기

    지난 1월 25일 44개 공극 발견되기도

    한빛원전 (사진=한수력원자력(주) 제공)
    전남 영광 한빛 원전 3호기 격납건물에서 빈 공간인 공극이 추가로 확인됐다.

    한국 수력 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는 지난 11일 계획예방정비 중인 3호기의 격납건물 내부철판 두께 검사 및 콘크리트 빈공간인 공극에 대해 원안위 및 민관합동조사단의 공동조사 과정에서 콘크리트 공극을 추가로 확인하고 후속 정비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5일, 격납건물 폴라크레인 브라켓 하부에서 최초 공극(60cm(가로)×20cm(세로)×45cm(깊이) 추정)을 확인한 이후 총 48곳의 동일 부위에 대해 전수 조사를 수행한 결과 44개의 공극과 14개소의 그리스 누유부를 확인했다.

    이번에 3호기에서 발견된 공극은 시공 이음부(CJ)와 폴라크레인 브라켓 하부 T형강과의 간격이 3.2cm로 비좁아 건설 중 콘크리트 타설 때 해당 부위의 다짐 부족에 의해 공극이 발생된 것으로 기존에 확인된 공극들과 같은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빛 3호기와 동일 노형인 한빛 4호기는 시공이음부의 높이를 다르게 타설하여 공극이 있을 가능성은 적으나 동일 부위에 대한 점검을 통해 공극 유무를 확인할 예정이다.

    한빛 원자력본부는 확인된 공극부위에 대해 확대 조사 중에 있으며, 공극으로 인한 구조물 건전성 영향평가와 공극부 채움 등의 완벽한 정비를 수행하고, 점검 진행사항과 정비결과를 지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원전 안전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폴라크레인 브라켓(Polar Crane Bracket)은 격납건물 천정 기중기(폴라크레인) 및 레일의 하중을 지지하기 위해 격납건물 벽체에 설치된 지지대고 시공 이음부(Construction Joint)는 콘크리트 타설 때 단별 일정시간 간격으로 콘크리트를 시공하는 이음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