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도, 5등급 경유차·건설기계 3200대 폐차 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남도, 5등급 경유차·건설기계 3200대 폐차 지원

    뉴스듣기

    운행차량 배출가스 저감 7개 사업 73억…조기폐차 지원 확대

    경남도청(사진=자료사진)

    경상남도가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을 확대한다.

    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LPG 화물차 신차 구입,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지원 등의 사업을 대폭 확대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2016년 하반기부터 지난해까지 55억 원을 들여 4321대의 노후 경유차 폐차를 지원했다.

    올해에는 51억 원을 투입해 '5등급 경유차와 도로용 3종 건설기계' 3200대 폐차를 지원할 계획이다.

    폐차 지원도 지난해 최고 770만 원에서 올해는 최고 3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단가는 차종과 연식에 따라 보험개발원이 산정한 차량 기준가액에 지원율을 곱해 정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노후 5등급 경유차도 폐차하고, 소형 LPG 1톤 화물차를 구입하는데 지원하는 신차 구입 지원에도 나선다.

    화물차와 건설기계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 등 6개 사업에 21억 3800만 원을 지원한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도민은 거주지 시·군 환경부서로 직접 문의하거나, 시군별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

    시군별로 사업 물량과 대상자 선정 방식 등이 다르고 신규로 추진하는 6개 사업은 시군 여건에 따라 시행되지 않는 곳도 있기 때문이다.

    김태수 도 기후대기과장은 "소유하고 있는 자기 차량의 배출가스 등급은 인터넷으로 확인이 가능하다"며 "5등급 노후 경유차를 가지고 있는 도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