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칼럼]민평당 분열, 새 인물에 공천권 주고 단두대 위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오늘의논평/사설/시론

    스페셜 CBS 칼럼

    [칼럼]민평당 분열, 새 인물에 공천권 주고 단두대 위에

    뉴스듣기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유 원내대표는 '오늘 회의는 평화당 소속으로는 마지막 회의가 될 것 같다며 대안정치 소속 의원 10명은 탈당계를 작성해 오는 12일 탈당 기자회견을 하는 것을 최종 결정하는 회의"라고 말했다. (사진=윤창원 기자)
    군소 정당들이 제 살 길 찾기에 나선 것 같다.

    원내 3당인 바른미래당이 합의 이혼을 위해 몰살을 앓고 있는 와중에 4당인 민주평화당이 분당 수순에 돌입했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8일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들은 전원 민주평화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집단탈당을 공식화했다.

    대안정치연대는 오는 12일 10명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며 유성엽 대표를 포함해 박지원, 천정배, 장병완 의원 등 중진 의원들이 모두 나간다.

    정동영 대표가 당 대표를 사퇴하고 새집을 짓자는 데 거부하면서 분당이 공식화됐지만 떠나는 쪽이나 남는 민평당이나 미래가 불투명하기는 마찬가지다.

    당의 지역 기반인 호남에서조차 원내 교섭단체도 구성하지 못하는 정당에 먹을 게 뭐가 있다고 또 갈라서기를 하느냐며 곱지 않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대안정치연대는 탈당해 새집을 짓겠다고 다짐을 하고 있으나 생존 여부는 외부 인사의 영입 여하에 따라 좌우될 것이다.

    안철수 대표와 갈라서기를 할 때부터 호남당으로 낙인찍힌 만큼 신당 창당의 명분을 인물 영입으로 보여줘야만 자생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그동안 정치권을 기웃거리지 않은 명망가들이 있긴 하지만 쪼그라든 호남의 신당 출현을 달가워할지 미지수다.

    특히 한줌도 안 되는 당권을 놓고 지리멸렬 상태를 보인 정당에 정치와 거리를 두고 산 인물들이 선택할지 의문이다.

    서까래조차 무너진 민평당에 새 인물이 찾아갈리도 만무하며, 대안정치연대가 새집을 짓는다고 한들 국민들의, 아니 호남인들의 관심을 끌 가능성도 현재로선 낮아 보인다.

    관심을 유발할 수 있는 길이 있다면 새로 영입한 인물에게 당권과 공천권을 전부 주고 스스로 단두대 위에 서겠다는 각오가 1차 관건이다.

    민평당으로 남든 분열해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든 '사즉생'의 각오만이 외교 안보와 경제 문제 등으로 말미암아 시름에 젖기 시작한 국민의 주시를 받을 것이다.

    손학규 대표의 진퇴 문제를 놓고 바람 잘 날 없는 바른미래당도 합의 분당을 하는 게 국민 눈높이에 맞다.

    유승민, 안철수 두 전 대표를 보내주고 손 대표 등 나머지는 대안정치연대와의 한 지붕을 모색하는 게 국민에게 덜 부끄러운 일일 것이다.

    유승민 전 대표가 안철수 전 대표와 이혜훈 의원 등과 함께 자유한국당의 러브콜에 응할 경우 내년 총선이 진보 대 보수 정당의 구도가 된다.

    그러나 보수대연합이 말처럼 그렇게 쉽진 않을 것이다.

    자유한국당 내 친박 대 비박의 싸움이 만만치 않을 것이며 그 과정에서 상처가 깊어질 개연성이 높다.

    지금 여의도에서 벌어지고 있는 정계개편은 국가적 아젠다를 놓고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8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서 살아남기 위한 이합집산에 다름 아니다.

    그 과정에서 얼마나 새정치의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고, 보여줄 것인가에 따라 '철새 정당' 비판론이 부분적이나마 잠재울 수 있을 것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