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핏빛으로 물든 하천'…무리한 살처분이 부른 환경 오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핏빛으로 물든 하천'…무리한 살처분이 부른 환경 오염

    뉴스듣기

    민통선 내 돼지 사체 쌓아둔 매몰지서 침출수 유출
    인근 임진강 상수원 유입 우려에 "침출수는 걷어냈다"
    연천군 "매몰 용기 제작 늦어져…수질 검사·인체 무해"

    지난 10일 오전 7시쯤 경기 연천군 중면 마거리 민통선 내 임진강 상류 마거천에 살처분 돼지의 핏물이 하천을 붉은 빛으로 물들인 모습. (사진=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제공)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살처분 한 돼지가 제대로 처리되지 못해 핏물이 하천으로 유입되는 등 환경이 오염되고 있다.

    12일 경기도와 연천군 등에 따르면 지난 10~11일 연천지역에서 돼지 4만7천여 마리에 대한 살처분이 진행됐다.

    그러나 매몰 처리에 쓰일 FRP(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 탱크 제작이 늦어지자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 비어있는 한 군부대에 쌓아놨다.

    하지만 지난 10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쌓아 놓은 돼지 사체에서 빗물과 섞인 핏물이 새어나와 인근 마거천으로 흘러들어 하천이 붉게 물들었다. 침출수 유출 사고가 난 것이다.

    방역당국은 급히 오염수 펌핑 작업과 펜스를 설치해 치 침출수가 임진강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조치했으나 이미 하천을 통해 임진강으로 유출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사고가 난 매몰지 하류는 하류는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는 만큼 침출수가 상수원을 오염시킨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연천군 관계자는 "마거천과 임진강 일대 물을 채수해 수질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돼지 사체를 소독 처리한 만큼 인체에는 무해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침출수 유출 사고는 ASF 확산 차단을 위해 빠른 시일 내에 돼지를 없애는 정부의 특단 조치로 비롯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에 연천군 사육돼지에 대한 빠른 처리를 지속적으로 주문했다. 연천에서 수매 뒤 남은 돼지는 8만리에 달했다.

    연천군은 악취와 지하수 오염 등 각종 민원이 제기되는 매몰 방식 대신 랜더링 작업으로 돼지를 처리하기로 했다.

    연천에 위치한 랜더링 업체에서 처리할 경우 용량에 한계가 있는 만큼 포천의 업체로 옮겨와 처리하기로 했지만 작업을 더뎠다.

    농식품부의 독촉은 계속됐다. 결국 연천군은 남은 돼지를 매몰 방식으로 살처분하기로 했고, 매몰지로 민통선 내 유휴 군부대로 정했다.

    연천군 관계자는 "대량의 돼지를 매몰하다 보니 매몰용 탱크가 부족해 돼지 사체를 쌓아둘 수밖에 없었다"며 "시간을 3~4일만 더 줬어도 침출 수 유출 사고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아쉬워 했다.

    사고가 난 매몰지에는 아직 2만여 마리의 돼지 사체가 쌓여 있으며 오는 13일까지 작업을 진행해야 매몰처리를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