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총선기획단 "후보자검증, 청년 여성이 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총선기획단 "후보자검증, 청년 여성이 한다"

    뉴스듣기

    총선기획단, 총선 기구 설치 일정과 기준 확정
    검증위 청년 반, 여성 반으로 채우고 젠더 폭력, 혐오 발언 등 깐깐하게 거를 것
    전략공천위 다음달 17일까지 설치, 공직자후보추천위 내녀 1월까지
    "후보자 확정되면 품격있는 정치인 기본 교육 시킬 것"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은 14일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 설치 등 총선 기구 구성 계획을 확정했다.

    내년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의 기본 자질.도덕성 검증을 위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를 오는 17일까지 설치하기로 했다.

    총선기획단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검증위를 17일까지 설치하기로 하고, 설치 기준 등을 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검증위는 외부인사와 내부인사를 절반씩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혐오, 젠더폭력 검증 테스크포스(TF)를 별도로 구성해 관련 검증을 강화하기로했다.

    기획단 대변인 강훈식 의원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TF는 2030 청년 50%와 여성 50%로 구성해 젊은층과 여성의 시선으로 젠더 폭력이나 혐오 발언(전력)이 있는지 검증한 뒤 검증위로 올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획단은 다음달 17일까지 전략공천위원회의 구성도 완료하기로 했다. 이 또한 절반을 외부인사로 채우기로 했다.

    내년 공직자후보자추천위원회와 재심위원회는 내년 1월 6월까지 설치하고, 특히 후보자추천위는 절반을 여성으로 채운다.

    또 내년 2월 15일까지는 비례대표후보자추천위원회와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도 각각 설치한다.

    강 대변인은 "선거제도 논의를 위해 (설치 시기를) 당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또 21대 총선 입후보자에 대한 교육도 실시한다. 전.현직 의원들을 포함한 입후보자들은 검증위의 자격심사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교육을 받게 할 예정이다.

    교육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기본교육과 성인지 감수성과 성평등, 민주주의에 대한 교육 등을 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