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의회 자문기구 "홍콩에 中 무력 개입시 특별대우 박탈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美 의회 자문기구 "홍콩에 中 무력 개입시 특별대우 박탈해야"

    뉴스듣기

    '홍콩인권법' 곧 표결

    (사진=연합뉴스)
    홍콩 시위사태로 긴장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중국이 홍콩에 군대를 투입할 경우 미국이 홍콩에 부여해왔던 특별대우를 중단해야 한다고 미 의회 자문기구가 압박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 의회의 초당적 자문기구인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UCESRC)는 14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홍콩에 인민해방군이나 무장경찰을 투입할 경우,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미국은 1992년 홍콩과 협정을 맺고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특별지위를 부여하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 본토와 구분되는 별개의 관세영역으로서의 홍콩 지위가 심각하게 흔들리고 있다"면서 "홍콩에 대한 중국의 통제로 미국의 민감한 기술이 중국 본토로 넘어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도 전날 홍콩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홍콩의 자치를 훼손하는 조처로 예상되는 손실을 고려하기 바란다"며 중국 정부를 압박했다.

    이런 가운데 미 하원이 지난달 15일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데 이어 상원도 곧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중 강강파인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반대가 없을 경우 이르면 18일 통과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인권법안은 미국 국무부가 해마다 홍콩의 자치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재검토하고,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하는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게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