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거구 통합 가시화'…전선 넓히는 부산 남구 주자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선거구 통합 가시화'…전선 넓히는 부산 남구 주자들

    뉴스듣기

    남구 갑·을 선거구 통합 가능성 높아
    민주당, 박재호 의원 중심으로 통합 선거구 민심 잡기
    한국당, 김정훈 의원 거취 주목..."내가 박재호 상대 적임자" 속속 등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제21대 총선에서 부산 남구 갑·을 선거구의 통합 가능성이 커지면서 선거 채비에 나선 주자들의 셈법도 복잡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을을 지역구를 두고 있는 박재호 의원을 중심으로 전선 확장을 꾀하고 있고, 자유한국당은 이에 맞설 후보 찾기에 불씨를 붙였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국회 본회의 부의를 앞두고 있는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남구 갑·을 선거구 통합은 기정사실화한다.

    현재 253석인 지역구 의석을 225석으로 줄일 경우 갑과 을의 인구가 각각 인구 하한선(15만3560명)에 미치지 못하고, 통합이 되더라도 상한선(30만7120명)을 넘지 않기 때문이다.

    지역구 의석을 240석, 또는 250석으로 줄이는 것으로 개정안이 수정되더라도 남구 갑· 을 통합 가능성은 열려있다.

    이 때문에 남구 지역에서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주자와 정당은 현행 선거구 경계 너머까지 염두에 두고 보폭을 넓히고 있다.

    여야의 상황은 차이가 난다.

    더불어민주당은 남구을 박재호 의원을 중심으로 지역구 확장을 노리고 있다.

    남구갑 지역위원회 위원장이었던 정정복 부산시축구협회장이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부산시체육회 선거에 나선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최근 대규모 신축 아파트가 다수 들어선 데다 같은 당 소속 구청장이 자리하고 있는 구청의 지리적 위치 등 갑 지역으로의 세 확장에 디딤돌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선거구가 통합되더라도 박재호 의원이라는 구심점을 중심으로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부산외대 부지 활용 등 박 의원이 후보 시절 내놓은 공약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점을 근거로 오히려 을지역 민심을 달래야한다는 여론도 있다.

    4선의 김정훈 의원이 버티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선거구 통합에 따른 총선 주자로 나서려는 후보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중진 용퇴론의 압박을 받고 있는 김 의원의 행보가 가장 주목되지만, 김 의원은 아직 이렇다할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다.

    부산지식서비스융합협회 하준양 사무총장과 경기도 부지사를 지낸 한반도선진화재단 박수영 대표가 지역에서 터를 닦고 있다.

    남구을 김현성 당협위원장과 진남일 전 부산시의원도 출마 채비를 갖추고 있다. 현 부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인 오은택 의원도 바닥 민심을 등에 업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김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주자들은 하나같이 박재호 의원을 상대할 적임자임을 자처하면서도 김 의원의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

    출마 의사를 나타낸 한 후보는 "김정훈 의원 스스로 용단을 내려주기를 바란다"며 "선거구 통합 이후까지 보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갑·을 선거구 통합에 따른 조직 안정화와 후보 선출 과정에서의 마찰을 최소화하는 것이 한국당 후보들이 풀어야 할 숙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