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성해 "조국·유시민·김두관, 표창장 관련 회유성 연락"(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최성해 "조국·유시민·김두관, 표창장 관련 회유성 연락"(종합)

    뉴스듣기

    '표창장 의혹' 최성해 동양대 전 총장, '정경심' 재판 출석
    조국·유시민·김두관, '회유성 연락'했다고 재차 주장
    최성해 "조국 딸 표창장 결재한 적도, 봉사도 들어본 적 없어"

    (사진=연합뉴스)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검찰 수사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표창장 결재권한을 정경심 교수에게 위임했다고 해달라"는 취지의 연락을 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30일 정 교수에 대한 공판에는 '표창장 위조 의혹'의 핵심증인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최 전 총장은 검찰 수사가 한창이던 지난해 9월 4일 정 교수가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저(정경심 교수)와 관련한 자료를 검찰에서 요구해도 내주지 말아달라'고 전화로 요구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정 교수의 전화를 넘겨받은 조 전 장관은 표창장 결재권한을 정 교수에게 위임했다는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요청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위임했다고 말해주시라. 위임했다고 말만 해주면 총장도 괜찮고 저도 괜찮다"며 "위임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해달라고도 요구했다"고 말했다.

    최 전 총장은 이같은 조 전 장관 부부의 요청을 거절하는 취지로 "논의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즉답을 피했고 이후 정 교수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당시 유시민 이사장과 김두관 의원이 최 전 총장에게 전화했던 경위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진술했다.

    최 전 총장은 지난해 9월 4일 서울에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가던 길에 유 이사장에게 전화가 왔고, 표창장 결재 권한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최 전 총장은 "유 이사장이 노골적으로 위임 이야기를 하지는 않았고, 유 이사장도 언론에 있기 때문에 좋게 시나리오를 써야 하니 웬만하면 (위임했다고) 이야기 해달라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 전 총장은 "웃으면서 당신 일도 아닌데 뭘 전화까지 했냐"고 답했다고 한다.

    그는 김 의원도 비슷한 시기 연락이 왔다며 "(김 의원은) 위임이라는 말은 안 했지만 정 교수가 말한 대로 해달라는 식으로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회유성 전화의혹'은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둔 당시에도 불거진 바 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은 "전화를 한 사실은 있지만,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에서의 전화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최 전 총장은 이날 기존 입장과 마찬가지로 "정 교수의 자녀와 관련된 표창장을 결재하거나, 관련된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최 전 총장은 "정 교수와 딸을 몇 차례 만났지만 동양대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어본 적은 없다"며 "표창장을 수여한 사실도 없으며 정 교수를 비롯해 다른 동양대 교수들로부터도 정 교수 딸에게 표창장을 수여한다는 내용을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