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갈비'가 일본 음식? 日맥도날드 왜곡 논란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갈비'가 일본 음식? 日맥도날드 왜곡 논란

    뉴스듣기

    일본 인기 소고기 버거에 한식인 '갈비' 콘셉트 버거 선정
    '갈비' 외래어인데도 가타카나 아닌 '히라가나'로 표기
    표기법 때문에 '일본 고유 음식'으로 착각할 수 있다는 지적
    한국 네티즌들 일본 맥도날드에 항의 "교묘하게 '갈비' 일식처럼 보이도록"

    홍보 이미지 맨 왼쪽에 일본 대표 소고기 버거로 소개된 '갈비맥'. (사진=일본 맥도날드 홈페이지 캡처)

     

    일본의 맥도날드 버거 메뉴가 한식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국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본 맥도날드에 항의하는 움직임까지 일고 있다.

    일본 맥도날드는 최근 전 세계 맥도날드의 인기 소고기 버거를 테마로 대대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다.

    문제는 여기에 일본 인기 버거 메뉴로 소개된 '갈비맥'이다. 캐나다, 영국 등 각 국가를 대표하는 소고기 버거 사이, 일본은 한국 대표 음식인 '갈비' 콘셉트의 버거를 선택했다.

    홈페이지에 게시된 홍보 이미지를 보면 일본의 국기인 일장기 옆, '갈비맥'이 대표 소고기 버거로 등장한다. '갈비맥'에 대해서는 "많은 일본 고객에게 사랑 받고 있는 친숙한 상품이다. '매운' 소스에 담가 듬뿍 맛을 낸 '갈비'와 육즙을 자랑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해당 버거는 24일부터 한정 판매를 시작한다.

    무엇보다 버거 명칭 중 '갈비'를 표기한 방식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미 몇년 전부터 일본에서 한국식 고기구이인 '갈비'가 인기를 끌면서 발음을 그대로 읽은 단어가 널리 쓰이고 있기는 하다. 이 단어는 외래어 표기법에 맞게 '가타카나'로 쓰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갈비맥'은 '가타카나'가 아닌 '히라가나'로 표기돼 일본 고유 음식으로 착오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러 이를 노린 마케팅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야키니쿠', '아바라' 등 이미 고기구이나 갈비를 지칭하는 일본 고유 명사가 있음에도 굳이 순우리말인 '갈비'를 선택한 의도에 대해서도 '한식을 일본 음식으로 왜곡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팽배하다.

    한국 네티즌들은 자국 대표 소고기 버거로 '갈비맥'을 소개한 일본 맥도날드 측에 강력한 항의를 쏟아내고 있다.

    이들은 일본 맥도날드 홈페이지 고객 상담 페이지에 "'갈비맥' 포스터에 왜 일장기와 히라가나를 사용했나. 교묘하게 '갈비'라는 음식을 일본의 것처럼 보이게 한다. 갈비는 명백히 한국의 음식이므로 가타카나로 표기하는 것이 옳다"는 동일한 항의글을 남겨 표기 변경을 촉구했다.

    아직 일본 맥도날드 측은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