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5t 쓰레기 더미서 생활한 엄마와 아들…대구 수성구, 구제

뉴스듣기


대구

    25t 쓰레기 더미서 생활한 엄마와 아들…대구 수성구, 구제

    뉴스듣기

    저장강박 가구…긴 설득 나서
    치운 물건만 1t 트럭 25대 분량

    대구 수성구가 저장강박 때문에 쓰레기 더미에서 살던 일가족을 도와 청소와 치료 연계를 지원했다. (사진=대구 수성구청 제공)

     

    대구 수성구가 저장강박으로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생활하고 이웃과 갈등을 벌이던 가구 구제에 나섰다.

    24일 수성구청은 저장강박이 의심되는 파동의 한 가구를 방문해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대청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주택에는 50대 어머니와 30대 자녀 두 명이 거주하고 있었고 곳곳에 물건이 쌓여 해충, 악취가 심각했다.

    가족들은 도움의 손길에 극도의 거부 반응을 보였지만 수성구의 긴 설득 끝에 청소에 응했다.

    청소는 지난 18일과 19일 이틀에 거쳐 실시됐고 방공포병학교 군인 10명 등 30명의 봉사자들이 참여했다.

    치운 물건만 1t 트럭 25대 분량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성구는 지난해 대구, 경북 지방의회 최초로 제정한 '저장강박 의심가구 지원 조례'에 따라 이 가구를 통합사례관리대상 가구로 지정하고 장기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병원 치료와 상담 등을 연계해주고 향후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사후관리에도 신경 쓸 방침이다.

    수성구 관계자는 "위험하고 비위생적인 환경에 노출된 저장강박 의심가구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NEWS:right}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