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흥민과 요리스의 충돌…무리뉴 "아름다운 장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손흥민과 요리스의 충돌…무리뉴 "아름다운 장면"

    뉴스듣기

    요리스, 전반 종료 직전 슈팅 장면에서의 손흥민 수비 지적
    "축구에서 종종 일어나는 일…둘 사이 문제 없어"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의 충돌 장면. (사진=스카이스포츠 영상 갈무리)
    "아름다운 장면이다."

    토트넘 핫스퍼와 에버턴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가 열린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

    토트넘이 1대0으로 앞선 채 전반이 종료됐다.

    손흥민이 라커룸으로 걸어가는 과정에서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달려들었다. 요리스는 손으로 손흥민을 밀쳤고, 손흥민도 화를 내면서 둘이 충돌했다. 동료들이 말리면서 라커룸으로 향했다.

    후반 그라운드 입장 전 터널에서 둘은 서로를 향해 웃었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포옹도 나눴다. 전반 종료 후 다툼을 풀었다는 의미다.

    손흥민과 요리스는 왜 충돌했을까.

    전반 직전 내준 히샬리송의 슈팅이 발단이었다. 손흥민이 상대 역습 과정에서 적극적인 압박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요리스는 경기 후 "그 장면이 나를 짜증나게 만들었다"면서 "하지만 그것이 축구다. 이제 끝났다. 라커룸에서의 일이고, 축구에서는 종종 일어나는 일이다.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 경기 후 사이 좋은 모습을 모두가 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트넘의 조제 무리뉴 감독은 담담했다. 오히려 언쟁을 펼친 손흥민과 요리스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무리뉴 감독은 "전반 종료 직전 히샬리송 슈팅 과정에서 공격수들이 수비를 조금 더 해줬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면서 "아름다운 장면이다. 미팅의 결과다. 누군가 비난하려면 나를 비난했으면 한다. 선수들이 서로에게 너무 관대하다고 했고, 서로 많은 것을 요구하라고 주문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훌륭한 선수다. 모두 손흥민을 좋아한다"면서 "주장 요리스도 손흥민에게 '더 많은 것을 해줘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팀이 성장하려면, 또 손흥민이 더 큰 선수가 되려면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