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그래픽뉴스]'마이너스' 나라 곳간…77조 최대폭 적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정책

    [그래픽뉴스]'마이너스' 나라 곳간…77조 최대폭 적자

    뉴스듣기

    기획재정부가 지난 7일 내놓은 '재정동향 7월호'에 따르면 5월 국세수입은 17조 6천억원에 그쳤다. 전년 동월 대비 12조 6천억원 감소했다. 통계 작성 후 역대 최대 감소폭이다.

    작년 기업 실적이 좋지 않았던 여파로 법인세 수입이 10조 8천억원 줄었고 소득세도 3조 5천억원 덜 걷혔다. 1~5월 누계 국세수입은 118조 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21조 3천억원 줄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세금 납부를 유예하는 등 코로나19 세정지원 조치로 일시적으로 세수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라며 "일식적 요인을 제외한다면 1~5월 누계기준 세수 감소는 10조 7,0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지출은 크게 늘어났다. 특히 5월은 긴급재난지원금 집행으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해 1~5월 총지출은 259조 5천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4조 5천억원 증가했다.


    국가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역대 최대 폭의 적자다.
    2020년 5월까지 누계 통합재정수지가 61조 3천억원이 적자이고 사회보정성 기금수지(16조 6천억 흑자)를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77조 9천억원 적자다. 관리재정수지 적자폭이 매월 확대되는 것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부 지출 규모가 늘어나고 있지만, 수입은 세수 감소로 급격히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국가채무(중앙정부)는 764조 2천억원(2020년 5월말 기준)으로 699조원(2019년 기준)에 비해 60조원 이상 늘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