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TX 세종역 신설 비현실적" 국토부 논란 종지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KTX 세종역 신설 비현실적" 국토부 논란 종지부

    뉴스듣기

    이춘희 세종시장 KTX 세종역 B/C 0.86 재추진 입장 밝혀
    충북도 "비현실적 계획, 비정상적인 역사 설치 불가"
    국토교통부 "현재 여건 하에서 역신설 추진 불가" 논란 종지부

    충북도 남일석 균형건설국장(사진=청주CBS 박현호 기자)
    국토교통부가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이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히면서 오랜 논란에 사실상 종지부를 찍었다.

    세종시가 한동안 잠잠했던 KTX 세종역 신설 논란에 또다시 불을 지피자 신속한 입장 정리로 조기 진화에 나선 셈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9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KTX 및 ITX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공감대가 형성되면 예비타당성 조사 등 후속 절차를 추진하겠다"며 "세종역은 세종시의 미래를 좌우하는 필수 기반시설로 국뢰 세종의사당과 함께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핵심사업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근거로는 경제성 대비 편익인 B/C가 사업 추진 요건인 1에 가까운 0.86으로 나온 아주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삼았다.

    이는 2017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수행한 용역 때보다 0.27p나 높은 것이다.

    역사 위치는 오송역과 공주역에서 각각 22㎞ 떨어진 금남면 발산리 교량 위로 정했다.

    이 같은 타당성 조사 결과에 대해 충청북도는 한마디로 실현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평가 절하한 뒤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충북도 남일석 균형건설국장은 이날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종역 신설은 이미 정부 차원에서 결론 난 상태"라며 "반대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반발했다.

    남 국장은 "세종시에서 구상하고 있는 KTX 세종역은 자체 용역 결과일 뿐이며 최소 안전기준인 부본선(대피선)도 확보되지 않고 설치사례도 없는 비현실적인 계획"이라며 "국토부는 운행중인 고속철도 선상에서 정차하는 비정상적인 역사는 안전성 문제로 설치가 불가하다는 게 일관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신설 세종역은 터널과 터널 사이 교량의 길이가 700m에 불가해 최소 1㎞ 이상의 대피선을 확보할 수 없다.

    특히 정부 주무부서인 국토교통부도 이날 즉각적인 설명자료를 내고 "현재 여건 하에서는 역신설 추진이 불가하다"고 충북도의 손을 들어줬다.

    국토교통부는 "KTX 세종역은 고속철도 수요, 정거장 안전 등 고속철도 운영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지역 간 갈등이 예상돼 심도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다고 판단된다"고 못을 박았다.

    그동안 충청권 공조의 균열과 갈등의 상징이나 다름없었던 KTX 세종역 신설 추진 논란도 마침내 끝이 보이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