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시민 1천인 "사용후핵연료 졸속 공론화 중단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울산시민 1천인 "사용후핵연료 졸속 공론화 중단하라"

    뉴스듣기

    사용후핵연료 졸속 공론화 중단 촉구 울산시민 1000인 시국 선언 기자회견이 9일 오후 울산시청 앞에서 열렸다. 한 시민이 사용후핵연료를 짊어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반웅규 기자)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증설 공론화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사용후핵연료 졸속 공론화 중단 촉구 울산시민 1천인 시국 선언 기자회견이 9일 오후 울산시청 앞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40여 명이 참석했으며 시국 선언에는 교육계와 노동계, 정치계, 종교계 등 1093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졸속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공론화가 중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론화를 주도하고 있는 산업부가 전국 공론화와 지역 공론화로 나눠 진행하면서 관련 내용을 국민과 지역주민에게 충분히 알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핵연료 폐기물 중장기 관리정책에 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하면서 전국 공론화 오리엔테이선 전날 오전까지도 이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역 공론화에 있어서도 5개 핵발전소 지역 가운데 경주에서만 실행기구를 구성 운영하며 비공개 밀실 회의를 진행하고 회의록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경주지역 의견수렴을 위한 150명 시민참여단 모집 과정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이 개입한 정황이 포착되는 등 이미 공정성과 투명성을 상실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를 역행하는 지금의 공론화를 즉각 중단하고 재검토위원회가 해산하는 한편, 대통령 산하의 투명하고 독립적인 전담기구가 구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